[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50년 만에 한국인의 평균수명이 20년 이상 늘었다. 의료계 등 따르면 한국인의 평균수명은 1970년 61.9세였지만 2019년 83.3세로 21.4년 증가했다. 평균수명이 늘어난 만큼 은퇴 후에도 건강하고 활동적인 삶을 이어가기 위해 주기적으로 뼈와 관절 건강을 확인하는 습관이 필요하다.

◆생활 속에서 쉽게 알아보는 무릎 건강

노년층의 활동을 힘들게 하는 ‘무릎 관절염’은 관절에 염증이 생기는 질병이다. 뼈와 뼈 사이에서 충격을 흡수해 무릎뼈를 보호해주는 연골이 닳아 점차 없어져 나타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골관절염으로 진료받은 사람은 2015년 352만9067명에서 2019년 404만2159명으로 늘었다.

무릎관절염은 생활 속에서 느껴지는 통증으로 병원을 찾는 경우가 많다. 계단을 오르내리거나 쪼그려 앉을 때, 같은 자세를 오래 할 때 무릎 통증이 느껴진다면 퇴행성 관절염을 의심해 볼 수 있다.

중년 이후 조금만 걸어도 무릎 주위가 붓고 무릎에서 ‘뿌드득’ 소리가 난다면 병원에 가서 엑스레이 검사를 받는 것이 좋다. 무릎이 자주 뻣뻣해지고 묵직한 느낌이 들고 무릎을 완전히 구부린 후 잘 펴지지 않는 것도 무릎 관절염의 증상 중 하나다.

실제 무릎 주변의 부종과 소리가 나는 증상으로 병원을 찾는 환자들이 많다. 무릎에서 나는 모든 소리가 질병의 증상은 아니지만, 소리가 나며 통증이 동반한다면 무릎 관절염을 의심할 수 있다.

이수찬 힘찬병원 대표원장은 “무릎에서 느껴지는 뿌드득 소리는 연골이 벗겨져 노출된 뼈가 맞닿아 부딪혀 생기는 염발음으로 떨어져 나온 연골 파편이 관절을 자극해 극심한 통증도 나타난다”며 “그로 인해 생기는 부종은 자극된 관절에 염증이 생기면 관절을 보호하기 위해 과도하게 분비된 활액이 흡수되지 못해 관절 내 고여 물이 찼다고 호소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 참을 수 없는 통증까지 이어진다면

무릎에서 소리가 나고 통증뿐 아니라 다리 변형까지 생겼다면 무릎 관절염 중기 이상으로 전문적인 치료를 받아야 한다.

간헐적인 통증이 나타나는 관절염 초기는 약물로 염증을 줄여주고, 물리치료로 관절염의진행 속도를 늦춘다. 통증으로 움직이기조차 어려운 말기 관절염의 경우 인공관절을 무릎에 넣어 관절을 대신하게 하는 수술 치료를 받는다.

연골이 닳아 뼈와 뼈가 붙어 있는 상태에서 시행하는 인공관절수술은 손상된 관절을 제거한 뒤 인공관절로 대체하기 때문에 관절염 통증 감소가 가장 확실하다.

김유근 부평힘찬병원 원장(정형외과 전문의)은 “인공관절치환술은 극심한 통증을 개선하고, 무릎 관절 운동을 회복시키며 다리의 변형도 교정시켜 정상적인 생활이 가능하도록 해주는 수술”이라며 “수술 시 발생할 수 있는 오차를 최소화하고 정확도를 높이기 위해 최근엔 로봇을 이용한 수술도 나왔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