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는 ‘3低 위기’…유동성 지원해 극복해야”

현상철 기자입력 : 2021-02-26 15:43

[중기중앙회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경제 위기는 3저(低) 국면에 발생했기 때문에 회복이 오래 걸릴 것으로 예상돼 중소기업에게 신속한 금융지원 정책을 시행해야 한다는 내용의 보고서가 나왔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오는 3월에 종료되는 중소기업 대출만기연장과 이자상환유예 조치의 추가연장과 관련한 전문가 이슈리포트 ‘코로나19 중소기업 유동성 위기 지원방안 보고서’를 26일 발표했다.

보고서는 곽동철 한남대 교수가 ▲역사적 금융위기 대응 ▲코로나19발 매출감소 위험 ▲국가별 코로나 중소기업 금융지원 등을 통해 대출만기와 이자상환유예 추가연장 필요성을 분석했다.

먼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시에는 고성장국면에서 위기를 맞아 충격 이후 강한 상승복원력이 존재했지만, 코로나19 위기는 3저 국면(저성장, 저금리, 저물가)으로 충격 이후 회복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측했다.

중소기업의 매출·감소군의 신용등급 분포를 분석한 결과, 저신용 기업과 고신용 기업 모두 코로나19에 따른 매출감소 위험에 노출돼 있었다.

주요국의 정책지원을 보면 △과감하고 신속한 금융지원 정책 시행 △감염병 확산방지를 위한 중소기업 원격 경영과 혁신기업 지원 병행 △포스트 코로나 대비 수출 다변화와 인적자원 경쟁력 교육 노력 등을 통해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려는 움직임을 보인다.

보고서는 중소기업 유동성 위기 극복을 위해 △대출만기연장과 이자상환유예 추가연장 △정부보증을 활용한 한국식 PPP 지원정책 도입 △금융기관 대출(보증)시 별도의 중소기업 신용평가기준 마련 등을 정책과제로 제안했다.

추문갑 중기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코로나19 국가적 재난사태로 중소 기업과 소상공인은 어느 때보다 어려운 위기를 맞고 있다”면서 “대출만기연장과 이자상환유예 추가연장을 통해 중소기업 유동성 위기 극복과 우량기업 흑자도산을 막을 수 있도록 금융당국의 선제적인 정책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