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율래 과학창의재단 신임 이사장 "상반기까지 혁신 이행…역할 고민할 것"

오수연 기자입력 : 2021-02-26 16:19

조율래 한국과학창의재단 이사장이 26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한국과학창의재단 제공]


조율래 한국과학창의재단 신임 이사장이 근본혁신방안을 이행해 조직 개선에 본격적으로 나가겠다고 밝혔다.

조 이사장은 26일 취임 후 첫 기자 간담회를 열고 "새로운 이사장으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이같이 말했다. 창의재단은 4번 연속으로 이사장이 중도 사임하고, 직원 비위가 무더기 적발되는 등 악재가 계속됐다. 이후 비상경영혁신위원회를 열고, 지난해 9월 '한국과학창의재단 근본혁신방안'을 만들었다. 근본혁신방안엔 역할·기능 재정립, 청렴·윤리경영 강화, 외부 네트워크 강화 등이 담겼다.

조 이사장은 "조직 내 소통 활성화를 위해 주니어 보드를 구성해 가동 중이다. 투명하고 공정한 사업 관리를 위해 사업관리 전문위원회를 발족했다"며 "기존에는 사업 계약 시 알음알음 아는 전문가를 활용하다 보니 문제가 있었다. 3개 분과에 전문위원을 두고 그들이 운영위원 풀을 구성하게 한 뒤 사업 평가 시 풀에서 전문가를 무작위로 선정하도록 해서 투명성을 높이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이 외에도 개방형 공모제, 준법업무 지원제도 마련 등을 통해 공정하고 투명하게 일하는 환경을 조성하겠다는 목표도 세웠다. 조 이사장은 취임 후 12번에 걸쳐 직원 간담회를 진행하며 의견을 수렴했다. 그는 "제 경영 철학은 업무 처리 시 모든 문제를 다 드러내 공유하고 같이 고민하며 빨리 해결해나가는 것"이라며 조직 혁신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과학 전문기관으로서의 역할 강화 방안도 내놨다. 창의재단은 기존에 운영하던 사업 중 과학과 관계 없는 교육 사업 9개에 대해 전격 재검토에 들어갔다. 이 중 6개 사업은 단계적으로 정리 중이다. 과학 기술과 연관성 있는 미래교육 센터, 교육 기구사업, 진로지원버스 등 3개 사업은 지속하기로 결정했다.

오는 6월까지는 혁신과제 이행에 집중한 뒤, 기관의 역량 강화에 대해 고민하겠다는 게 조 이사장의 계획이다. 조 이사장은 "2004년 사이언스코리아 운동을 추진할 때 세팅된 사업이 17~18년간 지속되고 있다"며 "그간 큰 고민 없이 관행적으로 해온 과학문화사업을 전체적으로 들여다보고 창의재단의 역할에 대해 고민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최근 미디어 환경이 변화하다보니 민간에서도 팟캐스트 등을 통해 과학문화활동이 활발하게 이뤄진다"며 "국내에서 일어나는 과학문화활동 전반을 조사하고 과학문화활동 조사 보고서를 발행해 창의재단이 어떤 일을 해야 할지, 어떤 부분이 부족한지를 파악하려 한다. 오는 10월 발행을 목표로 추진 중"이라고 덧붙였다.

미래 세대 과학문화 활성화를 위해 과학교육, 수학교육과 소프트웨어·인공지능(AI) 교육 사업 등도 연계하겠다고 밝혔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