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농업법인·종사자 전년 대비 7%↑…일용직 채용 비중 커

박성준 기자입력 : 2021-02-26 14:49
종사자 연령 40대 이상 86% 차지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농업법인과 종사자 수가 계속 느는 것으로 확인됐다. 2019년 기준 전년 대비 7%가량 증가했다. 또 종사자 대부분의 나이가 40대를 넘었고, 일용 근로자 비중도 컸다.

농림축산식품부는 2019년 말 기준 농업법인의 생산구조, 경영실적 등을 담은 '농업법인 통계조사' 결과를 26일 발표했다.

농업법인은 2019년 기준으로 2만3315개로 집계됐다. 전년 대비 7% 증가한 수치다. 농업법인 중 영농조합법인은 1만230개, 농업회사법인은 1만3085개로 조사됐다.

영농조합법인은 5인 이상이 설립한 법인으로 협업적 농업경영을 통해 농산물의 출하와 유통 등을 공동으로 한다. 농업회사법인은 농업의 경영이나 농산물의 유통, 가공, 판매를 기업적으로 하거나 농업인의 농작업을 대행하기 위해 농업인이 설립한 법인이다. 영농조합법인은 2015년 이후 10만∼11만개 수준에 머문 반면, 농업회사법인은 꾸준히 증가했다. 2019년 말 농업법인 종사자 수는 16만명으로 전년보다 7.4% 늘었다.

근로 유형별로는 상근출자자(법인의 경상적인 사업 활동을 위해 1년 이상 계속해 근무한 출자자)가 4만8000명, 고용종사자는 상용근로자와 임시·일용근로자 각 6만5000명과 4만8000명이다.

연령별로는 대부분 40대를 넘었다. 이 중 50대가 35.9%로 가장 많았고 60대 27.6%, 40대 22.1% 순이었다.

상시근로자 비율은 종사자 10∼49인 법인이 86.6%, 50인 이상 법인이 84.4%였고, 종사자 1인 이하 법인은 35.1%에 그쳤다. 법인당 종사자 수는 3년 이하 법인 5.2명, 4∼7년 6.8명, 8∼12년 7.3명, 12년 이상 10.2명으로 운영 기간이 길수록 많았다.

고용 분야는 단순노무인 농업생산이 44.6%로 가장 컸다. 이어 농업생산(생산관리) 18.8%, 마케팅·농산물 판매·물류 13.7% 등이 차지했다.

농업법인은 2019년 신규로 2만9000명을 뽑았다. 근로자 유형별로는 일용 근로자가 2만1000명으로 대다수였다. 나머지는 상용근로자 6000명, 임시근로자 2000명이었다.

종사자 규모가 5인 이상인 법인 비율이 가장 높은 사업 유형은 축산업(44.4%), 가장 낮은 유형은 농어촌관광 휴양사업(25.8%)이었다.

또 운영 기간이 3년 이하인 법인 비율은 농축산물 유통업(34.7%)이 가장 높았다. 반면 가장 낮은 법인은 농어촌관광·휴양사업(24.7%)이 차지했다.

2019년 농업법인의 시설·설비 투자 실적은 1조285억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 대비 4.9% 감소한 금액이다. 반면 법인당 투자실적은 3억4000만원으로 전년 대비 4.6% 늘었다.

농업법인의 총매출액은 40조933억원으로 전년 대비 7.0% 증가했다. 법인당 매출액은 17억2000만원이다.

농업법인(결산법인)의 법인당 자산은 16억4000만원, 부채는 10억6000만원, 자본은 5억8000만원, 자본 대비 부채비율은 182.6%로 나타났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