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속도 30%↑" 삼성의 무선 신기술 나왔다

강일용 기자입력 : 2021-02-25 16:15
빔 포밍 성능 강화해 5G 속도 최대 30% 향상 기술 개발 연내 SW 업데이트로 전 세계 이통사 5G망에 적용

[사진=연합뉴스 제공]

 
삼성전자가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차세대 무선네트워크 기술을 개발해 트래픽 처리량을 최대 30% 향상하는데 성공했다.
 
25일 삼성전자는 모바일 환경에서 '매시브 MIMO(다중안테나전송)'의 '빔 포밍(주파수 집중)' 성능을 최대 30% 향상시키는 무선통신 기술 '모바일 인핸서(Mobility Enhancer)'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새 기술을 통해 삼성전자는 LTE·5G 네트워크에서 이용자 경험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매시브 MIMO는 LTE와 5G 네트워크 구현을 위한 핵심 기술이다. 삼성전자는 자사 무선 네트워크 장비에 탑재된 매시브 MIMO를 통해 전 세계 이동통신사가 6GHz 이하 주파수 대역에서 3D 빔 포밍을 구현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AI와 고급 데이터 처리 기술을 활용해 모바일 인핸서를 개발했다. 모바일 인핸서를 무선 네트워크 장비나 기지국에 적용하면 특정 이용자를 대상으로 한 빔 포밍 정확도를 향상시켜 5G 데이터 속도와 응답 속도를 개선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이용자가 빠르게 이동하더라도 안정적인 5G 경험을 제공할 수 있게 된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삼성전자는 전 세계 모든 이동통신사에게 최상의 무선 네트워크 기술과 장비를 제공하기 위한 노력을 하고 있다. 모바일 인핸서는 기존 모바일 네트워크를 혁신하고 5G의 성능을 다음 단계로 발전시키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올해 중에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를 제공해 전 세계 삼성전자 무선 네트워크 장비에 모바일 인핸서를 적용할 계획이다. 현재 삼성전자의 네트워크 장비는 국내 이동통신 3사, 미국 버라이즌, 일본 KDDI 등에 공급되어 5G 전국망을 구축하는 데 활용되고 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