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행 의혹' 기성용 "축구 인생 걸겠다" 결백 강조

이승요 기자입력 : 2021-02-25 16:10

[사진=기성용 인스타그램]


초등학생 시절 후배를 성폭행했다는 폭로에 휘말린 기성용 선수가 결백함을 주장하며 법적대응을 예고했다.

기성용은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긴말 필요하지 않을 것 같다. 보도된 기사내용은 저와 무관하다"며 "결코 그러한 일이 없었다. 제 축구인생을 걸고 말씀 드린다"고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그는 "고통받는 가족들을 위해 필요한 모든 것을 동원해 강경하게 대응하기로 했다"며 "사실 확인되지 않은 일에 악의적인 댓글을 단 모든 이들 또한 법적으로 조치를 취하겠다"고 경고했다.

이어 "사실이 아니기에 문제될 것이 없다고 생각했지만 축구인생과 가족들의 삶까지도 위협하는 심각한 사안임을 깨달았다"면서 "좌시하지 않고 적극적으로 대응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24일 법무법인 현 박지훈 변호사는 프로축구선수 출신 C씨와 에이전트인 D씨가 전남의 초등학교 축구부 시절 한 학년 선배인 A씨와 B씨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밝혔다. 당시 5학년이던 C씨와 D씨는 축구부 합숙소에서 A씨와 B씨로부터 수십여 차례에 걸쳐 구강성교를 강요당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기성용 선수로 지목됐고, 기성욕 측은 즉각 사실무근이라는 입장과 함께 법적대응을 예고했다. 현재 모 대학교 외래교수로 활동 중인 B씨도 성폭행 의혹은 전면 부인했다.

이런 가운데 성폭행 피해를 주장한 C씨와 D씨가 중학교 시절 축구부 후배들을 성폭행했다는 보도가 터져나오면서 사건은 새 국면을 맞고 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