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정부 “거리두기 개편 다음주 공개…5인모임 금지 연장 내일 발표”

김태림 기자입력 : 2021-02-25 14:04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하루 앞둔 25일 오전 대전시 서구 만년동 선별진료소 앞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수송을 돕는 군 차량이 정차해 있다.[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실시하는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을 다음주에 공개할 계획이다. 당초 이번주 중 개편안 초안을 공개할 예정이었지만 확진자 수가 급증하면서 일정이 늦춰졌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25일 오전 코로나19 기자단 설명회를 통해 “(거리두기 초안은) 이번주 중 공개하기 어렵고 다음주 중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손 반장은 “방역 상황이 생각보다 빠르게 안정적으로 가지 못해 시간 여유를 가지고 (거리두기) 초안을 충분히 만들어 그 이후 의견 수렴을 검토하고 있다”며 “관련 단체와 협회, 생활방역위원회, 지방자치단체, 부처 간 논의가 동시다발적으로 전개되고 있다”고 부연했다.

이번주 공개하려던 당초 계획이 틀어진 것이다. 이날 확진자는 하루 만에 다시 300명대로 내려왔지만 설 연휴 후 2주간 300~400명대를 오가는 소강상태가 이어지고 있다.

앞서 정부는 두차례 토론회 등을 통해 사회적 거리 두기 개편 방향으로 △방역·의료 역량을 고려한 단계 기준 완화 △개인 활동 규제 강화 △자율·책임 중심 시설 방역 관리 등을 언급한 바 있다. 다중이용시설 등 생업 시설에 대한 집합금지 등은 최소화하고 단계별로 인원을 제한해 밀집도를 조정하는 방안을 추진할 것으로 알려졌다.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 연장 여부는 오는 26일 발표될 예정이다.

손 반장은 “5인 이상 모임금지 등 거리두기 단계는 내일(26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논의할 예정”이라며 “중대본 회의 결과를 갖고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이달 28일까지 수도권엔 2단계, 비수도권엔 1.5단계의 사회적 거리두기와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 조치를 적용하고 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