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찾은 文, 동남권 메가시티 현장 방문…동북아 8대 광역경제권 구축

김봉철 기자입력 : 2021-02-25 13:52
지역균형 뉴딜 2번째 일정…공항·철도·항만 등 초광역 협력 부울경 800만 탄생…2040년까지 인구 1000만·GRDP 491조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지도부 초청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부산에서 진행된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전략 보고 행사에 참석하며 지역균형 뉴딜 현장 행보를 재개했다.

지역균형 뉴딜 투어는 지난 5일 전남 신안군의 세계 최대 해상풍력단지 48조원 투자협약식에 이어 두 번째, ‘한국판 뉴딜 현장을 가다’ 열한 번째 현장 일정이다.

행사에는 이병진 부산시장 권한대행, 송철호 울산시장, 김경수 경남지사,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김사열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장이 참석했다.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이낙연 대표를 비롯해 김태년 원내대표, 이광재 K-뉴딜위원회 총괄본부장이 함께 자리했다.

이번 일정은 한국판 뉴딜의 핵심인 지역균형 뉴딜 현장 방문으로, 인접한 자치단체가 초광역권으로 협력해 지역균형 뉴딜을 추진하는 선도적인 사례라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행사는 국가균형발전위원회와 동남권(부산・울산・경남)의 연대와 협력으로 마련됐다.

동남권 메가시티는 국가 경쟁력 강화를 위한 동북아 8대 광역경제권 구축을 비전으로 트라이포트(Tri-Port) 물류 플랫폼 구축을 통한 대한민국의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부상하는 것이 목표다.

동남권 메가시티 전략은 개별 시·도가 아닌 2개 이상의 시·도가 상생과 협력을 통한 ‘초광역 협력’이 핵심으로서, 앞으로 균형발전의 새로운 패러다임이 될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부산・울산・경남이 서로 힘을 합쳐 800만 시·도민 공동의 생활권과 경제권을 구축해 상생발전을 도모하려는 취지다.

특히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방안 중에는 균형위가 2020년 기획 대상으로 선정한 13개 초광역 협력 프로젝트 중 △동남권 광역교통망 구축(경남, 부산, 울산) △동남권 그린 수소항만 조성(부산, 울산, 경남) △수소 모빌리티 생태계 구축(울산, 부산, 대구, 경남, 경북) 등의 사업도 포함돼 눈길을 끌었다.

부울경은 ‘동남권 메가시티’ 구현을 위한 △경제공동체(스마트 물류 플랫폼·수소경제권 구축) △생활공동체(광역철도망 구축·교육 플랫폼 기반 구축) △문화공동체(문화 향유 여건 확대·세계적인 관광지 육성) △행정공동체(초광역 거버넌스 구축, 동남권 광역특별연합 설치・운영) 등 4대 전략을 추진한다.

문 대통령은 먼저 부산 부전역을 방문, 부전역 플랫폼에서 송철호 울산시장으로부터 동남권 광역교통망 구축 등을 골자로 하는 생활공동체 및 행정공동체(동남권 특별연합 설치) 조성 방안을 청취했다.

송 시장은 동남권 메가시티의 첫 번째 실행 방안으로 ‘생활공동체’ 형성과 그 중 가장 핵심 인프라는 ‘동남권 광역교통망’을 구축을 건의했다.

또 지역 인재 양성과 고용 창출을 위한 ‘동남권 교육혁신 플랫폼 기반 구축’ 마련하고 부울경이 구상하는 ‘동남권 광역특별연합(가칭)’의 특별지방자치단체 구성 및 출범을 목표로 실행 방안 마련하겠다고 보고했다.

보고를 받은 문 대통령은 동남권 광역교통망 구축 및 생활공동체·행정공동체의 역할과 중요성에 대해 공감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