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상철 회장 "스마트시티 구현, 지역경제 발전 기여"
 

김상철 한컴그룹 회장(왼쪽)과 허태정 대전시장이 25일 대전시청 중회의실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한글과컴퓨터그룹 제공]


한글과컴퓨터그룹은 대전광역시에 '도심형 정밀비행 드론 특별자유화 구역' 조성과 활성화에 협력하기 위해 드론 관련 기술·서비스 실증에 나선다고 25일 밝혔다. 양측은 이날 대전시청에서 '4차산업혁명특별시 완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향후 대전시의 한컴그룹 드론, 로봇, 모빌리티,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 정보통신기술(ICT) 적용과 스마트시티 조성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한컴그룹은 계열사 한컴인스페이스의 드론스테이션, 드론 운항관리 기술, 드론 데이터플랫폼과 그룹사의 기술을 융합해 대전시 도심 드론교통관제 인프라를 구축하고 서비스를 실증한다. 대전시는 이를 위한 행정지원, 수요 발굴, 공공 서비스 모델 제시를 맡는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드론특구 협력을 시작으로 대전시가 명실상부한 4차산업혁명특별시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김상철 한컴그룹 회장은 "다양한 기술을 활용해 대전 스마트시티 구현과 지역경제 발전에 기여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날 최명진 한컴인스페이스 대표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한국무인이동체연구조합(KRAUV) 정기총회·이사회에서 신임 이사장으로 선임됐다. KRAUV는 한컴인스페이스, LG전자, 네스엔텍, 성우엔지니어링 등 30여개 기업, 한국항공우주연구원(KARI)·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한국전자기술연구원(KETI)·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 등 연구기관, 한국과학기술원(KAIST)·한국해양대학교 등 대학을 아우르는 무인이동체분야 산학연 80여곳이 참여하는 비영리단체 법인이다. 과기정통부 무인이동체 원천기술개발사업과 DNA+드론 사업을 지원하며 전문인력양성, 표준화, 산업실태조사를 추진한다. 최명진 신임 이사장은 "다양한 산업분야 협회, 학회와 함께 공동 연구·행사를 추진해 무인이동체 기술역량 강화와 산업활성화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KARI 출신으로 지난 2012년 항공우주 위성지상국 기술기업 '인스페이스'를 설립했다.
 

최명진 한컴인스페이스 대표. [사진=한컴인스페이스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