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시황] 코스피, 외인·기관 매도세에 3000선 '털썩' 2%대 급락

홍예신 기자입력 : 2021-02-24 14:47

[사진=아주경제DB]


24일 코스피 지수가 오후 들어 낙폭을 점차 키우며 3000선대까지 하락했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42분 현재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64.30포인트(2.09%) 내린 3005.79을 기록 중이다.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대비 0.02% 상승한 3070.58에 출발했지만 하락 전환하며 낙폭을 키웠다.

이날도 외국인과 기간의 매도에 나서며 지수를 끌어내리고 있다. 오전 중 한때 지수는 잠시 오름세를 보이기도 했지만, 오후 들어서 하락폭이 커지고 있다. 수급별로는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4319억원, 882억원을 팔아치우고 있다. 개인은 홀로 5204억원을 사들이고 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들도 삼성전자 강보합세를 나타내는 것을 제외하고 모두 하락하고 있다. SK하이닉스가 1.88% 내리고 있으며, NAVER(-3.71%), LG화학(0-2.15%) 등 모두 하락세다.

같은 시간 코스닥 역시 전거래일 대비 24.20포인트(2.58%) 하락한 912.34를 기록 중이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