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유리 "아파트 화재로 대피...QR없어 카페서 쫓겨나 추위 떨어"

이승요 기자입력 : 2021-02-24 09:16
 

[사진=사유리 인스타그램]


방송인 후지타 사유리가 아파트 화재를 피해 인근 카페로 피신했다가 QR코드가 없어 생후 3개월 아들과 밖에서 추위에 떨어야 했던 일화를 공개했다.

사유리는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23일) 오전 9시 반쯤 우리 아파트 지하 1층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우리 집 창문까지 연기가 올라와서 밖에 뽀얗게 변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사유리는 "이모님은 자신의 옷 속에 젠을 감추고 전 양손에 강아지들 안고 밖으로 뛰쳐나갔다. 이미 복도에 심하게 탄 냄새와 연기가 올라와 있었고 이런 상황에 엘리베이터는 더욱 위험해서 계단으로 내려갔다"고 긴박했던 상황을 회상했다.

이어 "무엇보다 두려웠던 것은 우리 3개월밖에 안되는 아들이 무슨 일 일어날까봐 였다. 상상만 해도 눈물이 나고 하늘이 무너질 거 같았다"고 두려웠던 감정을 고백했다.

그는 "밖에 나가자마자 아들 상태를 확인했다. 아들이 작은 입으로 열심히 호흡을 하고 있었다. 감사했다"며 "아들이 추워서 입술이 덜덜 떨고있었고 빨리 아들을 따뜻하고 안전한 곳으로 대피 해주고 싶었다"고 했다. 

그러나 사유리는 QR코드가 없어 매장에 머무를 수 없었다. 

사유리는 "화재 때문에 빨리 나가느라 이모님이 핸드폰을 안 가지고 나갔다고 우리의 상황을 설명했지만 매장에서 못 마신다고 나가셔야한다고 했다"고 답답했던 당시 상황을 전했다.

그는 "입술이 파랑색이 된 아들을 보여주면서 제발 아들 위해 잠깐이라도 실내에 있게 해달라고 했지만 끝까지 안된다고 하셨다"며 "다른 매장처럼 본인의 인적사항을 적고 입장을 가능하게 해주면 알마나 좋았을까 그때 생각했다.

그러면서 "이 글을 쓰는 이유가 그 직원을 비판 하는 목적이 절대 아니다"라며 "직원분도 코로나 예방을 위해 자기의 의무를 다 하는 것뿐이였고 지침이 있기에 그렇게 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하지만 한 엄마로서 한 인간으로 부탁드린다. 만약 아이가 추워서 떨고 있는 상황에 핸드폰이 없다는 이유 하나로 매장에서 내보내지 않으셨으면 좋겠습니다. 바라는것은 그것뿐"이라고 글을 끝맺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