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히트, 2분기 주력 아티스트 본격 컴백 '매수' [현대차증권]

양성모 기자입력 : 2021-02-24 08:21

[사진=아주경제DB]


현대차증권은 빅히트에 대해 2분기 주력아티스트들의 컴백에 힘입어 고성장이 예상된다며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28만5000원을 유지한다고 밝혔다.

김현용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24일 보고서를 통해 “4분기 실적 초격차 확인 및 2분기 주력 아티스트들의 국내 컴백을 동반한 실적 고성장세가 지속될 전망”이라며 “위버스 매출비중이 50%에 도달하며 플랫폼 기업가치를 확실하게 입증해 기업가치가 상향됐다”라고 말했다.

빅히트의 4분기 영업이익과 매출액은 각각 3123억원, 525억원으로 각각 전년대비 117%, 123%가 증가했다. 매출비중은 음반 45%, 콘텐츠 26%, 머천다이즈(MD), 라이센싱 22%다. 특히 빅히트의 K팝 플랫폼인 위버스의 지난해 하반기 매출비중이 50%에 달하는 등 꾸준한 성장세를 기록 중이다.

빅히트는 올 2분기 주력 아티스트들의 컴백 등으로 실적 성장이 이어질 전망이다. 김 연구원은 “1분기는 현재 세븐틴 온라인콘서트와 신인그룹인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의 일본 정규1집, 방탄소년단(BTS)의 BE앨범 에센셜 에디션이 완료된 상태”라면서 “BTS BE앨범 추가 발매를 감안해도 1분기는 전분기비 실적 급감이 불가피하다”라고 말했다.

그는 “2분기부터 BTS, 세븐틴, TXT 등 3대 주력 아티스트의 국내 앨범 컴백이 줄을 이을 가능성이 높다”며 “엔하이픈 컴백을 포함해 연내 최대 3팀의 신인그룹 데뷔를 계획하고 있어 실적 고성장세는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덧붙였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