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국내 자본으로 유니콘 육성 1년…신보-산은 ‘총성 없는 경쟁’

송종호 기자입력 : 2021-02-23 18:00
전문가 "과감한 규제 해소·창업 인프라 투자 필요"

[사진=각 사]



정부가 국내 자본으로 유니콘 기업을 길러내자고 천명한지 1년이 흘렀다. 금융위원회가 금융지원을 통해 유니콘 기업을 길러내는 ‘혁신기업 국가대표 육성 프로젝트’를 내놨고, 중소벤처기업부가 ‘K-유니콘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여기에 국책 금융기관인 신용보증기금과 산업은행이 예비 창업자 발굴부터 유니콘 육성까지 나서며 총성 없는 경쟁을 펼치고 있다.

23일 금융권에 따르면 신용보증기금과 산업은행은 각각 ‘스타트업 네스트’와 ‘KDB 넥스트원’을 통해 유니콘 새싹 찾기에 나섰다.

여기에는 금융위가 지난해 업무계획을 통해 밝힌 대표 혁신기업 1000개를 육성 방침이 배경으로 작용한다. 당시 금융위는 선정된 혁신기업 1000곳에 정책금융기관의 투자와 대출, 보증 등 방식으로 3년 간 최대 40조원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유니콘 기업은 기업가치를 10억 달러(약 1조원) 이상으로 평가 받아 투자를 유치한 비상장기업을 말한다. 중소벤처기업부에 따르면 국내 유니콘 기업은 2017년 3개에서 지난해 기준 13개로 증가했다.

이들 가운데 상당수가 해외 자본의 투자를 받아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했다. 이는 정부가 국내 자본으로 K-유니콘를 만들겠다는 정책 수립의 배경이 됐다. 

그 중심에 신용보증기금과 산업은행이 있다. 양 기관은 올해 신규 스타트업을 발굴하는 동시에 기존 스타트업이 한 단계 성장하는데도 힘을 아끼지 않고 있다.

스타트업 네스트는 신용보증기금이 공공기관, 대기업 등과 협업해 금융(보증·투자)과 비금융(컨설팅·멘토링·네트워킹) 융복합 지원을 제공하는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이다.

신용보증기금은 제 9기 스타트업 네스트에 참가할 3년 이내 스타트업(예비 창업자 포함)을 내달 2일까지 모집한다. '스타트업 네스트'는 8기까지 660개의 유망스타트업을 발굴해 신용보증 1837억원, 직접투자 135억원을 지원했다.

이와 별도로 신보는 글로벌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 가능한 스타트업을 발굴해 지원하는 ‘혁신아이콘 지원 프로그램’도 운영하고 있다.

산업은행은 이달 두 번째 차세대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 ‘KDB 넥스트원’을 가동했다. KDB 넥스트원은 산업은행이 자체 보유한 역량을 활용해 투자 유치와 사업 연계를 통해 초기 스타트업을 돕는다. 산업은행은 지난해 7월 1기 스타트업 15곳을 선발해 5개월 동안 지원했다. 

산업은행 역시 기존에 운영 중인 벤처투자 플랫폼 ‘KDB 넥스트라운드’, 스타트업 페어 ‘넥스트라이즈’ 등을 병행하며 유니콘으로 성장에 힘을 보탰다. 특히 KDB 넥스트라운드를 통해 마켓컬리, 마이리얼트립, 데일리호텔 등이 투자를 유치하며 한 단계 도약했다.

전문가들은 정부가 금융 지원 뿐만 아니라 규제 정비 등에 나서 스타트업 육성에 더욱 속도를 내야 한다고 제언했다.

최은령 변호사는 “정부나 국책 금융기관의 지원 제도가 질적·양적으로 증가해 스타트업 창업 및 경영의 선택지가 많아지고 있는 것은 사실”이라면서 “하지만 장기간 다양한 정책에도 불구하고 스타트업이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자리잡는 조짐을 읽기 어렵다”고 짚었다.

이어 “역동적인 스타트업 생태계가 조성되기 위해서는 재정이나 금융지원은 물론 산업전반의 불필요한 규제의 과감한 해소, 대기업과 스타트업의 상생 제도의 고안, 창업자의 역량을 증강하기 위한 창업인프라에 대한 투자가 필요하다. 이에 대한 정책의 디테일이 부족하다”고 말했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