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가계 빚 1700조원 넘었다…커지는 ‘가계 부채’ 경고등

한영훈 기자입력 : 2021-02-23 12:00

[사진=연합]

가계 빚이 지난해 1700조원을 넘어섰다. 주택 ‘사자’ 열풍에 주택대출이 늘어난 데다, 저금리 속 빚투 (빚내서 투자), 영끌(영혼까지 끌어 대출)' 등이 성행한 여파다.

23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년 4분기 중 가계신용(잠정치) 통계에 따르면 작년 말 기준 가계신용 잔액은 1726조1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연간 증가규모는 125조8000억원으로 전년(63조6000억원)에 비해 커졌다. 작년 4분기에만 44조2000억원이 늘었다. 분기별 증가금액은 역대 세 번째로 높은 규모다.

한은이 집계한 가계신용은 은행, 보험사, 대부업체, 정책금융기관 등 금융기관 대출과 결제 전 카드 사용금액(판매신용)을 포함한 포괄적인 가계부채를 뜻한다.

2015~2016년 사이 빠르게 불어난 가계신용은 2017년 이후 주춤했다, 2019년 4분기부터 다시 빠르게 고점을 높여가고 있다. 주로 카드사용보단 대출의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가계대출 잔액은 1630조원2000억원으로 전년보다 125조6000억원(8.3%)이나 늘어난 반면, 판매신용은 95조9000억원으로 2000억원(0.2%) 증가에 그쳤다.

실제로 작년 4분기에도 가계대출은 44조5000억원 늘었지만, 판매신용은 오히려 2000억원이 줄었다. 이에 대해 한은 관계자는 “주택담보대출의 경우 매매 거래량 증가 등으로 증가폭이 전분기보다 커졌고, 신용대출도 주식투자, 생활자금 수요 등이 겹쳐 크게 늘었다”며 “반면 카드 사용은 코로나19 상황이 지속되며 감소 전환했다”고 설명했다.

이처럼 가계 부채 규모가 빠르게 늘면서 관리에 대한 부담도 커지고 있다. 2013년 말 1000조원을 넘어선 가계부채는 3년 만인 2016년 말 1300조원을 넘어섰고, 그로부터 4년 만인 2020년 말 1700조원을 돌파했다. 한국의 가계 빚 증가 속도는 가계부문 베트남, 노르웨이에 이어 전 세계에서 세 번째로 가장 높다.

가계 소득 대비 빚 부담을 측정하는 지표인 명목 국내총생산(GDP) 대비 가계신용 비율도 늘었다. 작년 3분기 말 기준 101.1%였다. 가계신용이 GDP를 앞선 건 2007년 통계 작성 이후 처음이다. 그만큼 소득보다 빚이 빨리 늘고 있다는 의미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