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의 태국] ①'-6.1%' 20년만 최악의 역성장, 태국..."앞으로 10년도 쉽지 않다"

최지현 기자입력 : 2021-02-19 06:20
2020년, 동남아시아 지역의 전통 강자였던 태국이 흔들렸다. 태국 경제·사회의 근간이 흔들리며 20년 만에 최악의 역성장을 맞았지만, 끝이 아니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연이은 반정부 시위와 쿠데타로 왕가에 대한 절대적인 신뢰도 깎여나갔을 뿐만 아니라, 불안정한 정치 상황에 좀먹어가던 경제 상황은 코로나19 사태로 치명타를 맞았다는 지적이다.
 

태국 분기별 경제성장률 추이.[자료=트레이딩이코노믹스]


지난 15일(현지시간) 닛케이아시아리뷰(NAR)와 방콕포스트 등 외신에 따르면, 이날 태국 국가경제·사회개발위원회(NESDB)는 지난해 태국의 국내총생산(GDP)이 전년 대비 6.1% 감소했다고 발표했다.

앞서 시장 평균 예상치인 -6.4%보단 낙폭이 작았지만, 1998년 이래 22년 만에 최악의 역성장을 기록했다.

NAR은 태국 경제가 3년째 위축(역성장)하고 있다면서, 지난해 경제 충격은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인 2009년의 -0.7%보다는 깊고 'IMF 사태'로도 불리는 아시아 금융위기 당시인 1998년 -7.6%보다는 작았다.

다만, 지난해 2분기를 저점으로 2개 분기 연속 GDP 상승세를 기록했기에 기술적으로는 경기 회복세에 들어간 것으로 풀이됐다. 태국 경제성장률은 지난해 2분기 -12.2%를 기록한 후, 3분기와 4분기 각각 -6.4%와 -4.2%로 개선세를 보였다.

지난해 경제 충격은 2019년부터 이어진 반정부 시위로 정치 불안세가 이어지며 외국인직접투자(FDI) 축소 등 잠재성장률이 낮아진 데다, 코로나19 사태로 태국 경제의 70%를 차지하는 두 축인 수출과 관광산업이 큰 타격을 입은 여파로 보인다.

NAR에 따르면, 2020년 태국의 상품 수출은 전년 대비 5.8% 감소했으며, 관광객들의 소비 지출이 함께 집계되는 서비스 부문 수출은 무려 60%나 추락했다.

반면, 태국 정부는 여행 보조금과 현금 지원 등 17억 달러(1조8734억 원) 규모의 코로나19 경기부양책으로 이를 상쇄하려 했지만, 민간 소비 지출도 -1%의 역성장세를 벗어나지 못하면서 지난해 GDP 상승 전환에 실패했다.

태국 정부는 올해 70억 달러 규모의 추가 현금 지급 계획을 발표하고 태국중앙은행 역시 사상최저 수준인 0.5%인 기준금리를 지난 3일까지 6차례나 동결하는 등 경제 회복에 주력하는 모양새다.

라디카 라오 DBS은행 이코노미스트는 "태국의 경제 활동은 점차 전환점을 맞을 것으로 보인다"면서 "통화 완화정책과 재정지원책이 올해 경기회복을 뒷받침하면서 전환의 핵심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나 지난해 12월 중순 이후 태국의 코로나19 확산세는 다시 급증하는 추세여서 올해 경제 상황 역시 녹록치 않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실제 이날 NESDC는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당초보다 1%p(포인트) 하향 조정했다. 이는 지난해 11월 당시에는 2021년 한 해 동안 3.5~4.5% 성장할 것으로 점쳤지만, 이를 2.5~3.5%로 낮춘 것이다.

이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기저효과에 따른 경제 반등을 기대하고 있는 이웃국가들의 전망치에 훨씬 못 미치는 수준이다.

앞서 아시아개발은행(ADB)은 2021년 동남아 지역의 경제성장률 평균치를 5.2%로 전망하고 말레이시아(7%)와 베트남(6.1%), 필리핀(6.5%) 등은 6~7% 반등세를 점쳤다. 특히, 코로나19 확산세로 가장 큰 폭으로 전망치를 하향한 인도네시아 조차도 4.5% 반등을 예상했다.

한편, 지난달 28일 NAR은 동아시아 금융 전문가인 칼럼니스트 윌리엄 페섹의 기고문을 통해 "태국 경제의 진짜 문제는 올해가 아니라 앞으로 10년 후"라면서 2014년 군부 쿠데타로 집권한 쁘라윳 짠오차 태국 정권이 미래 경제 비전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고 꼬집기도 했다.

앞서 10년 전 태국의 경제 부흥을 일궜던 이전 정권이나 현재 이웃국가들의 경제 정책과는 달리, 프라윳 정권이 '연간 5% 성장'이라는 GDP 지표에 집착하면서 인프라와 생활수준·실업률 개선, 스타트업 육성 등 경제 구조 개혁 등 산적해있는 장기 과제를 경시하고 있다는 것이다.

그는 이어 "태국 경제의 진짜 초점은 2031년에 있어야 한다"면서 "프라윳 정권이 뒤늦게 움직인다면(Slow motion) 결과는 '잃어버린 10년'이라는 재앙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지난해 태국에서 열린 반정부 시위.[사진=EPA·연합뉴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