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아주미디어그룹 데일리동방 직원 공개채용 2021.01.04(월) ~ 01.15(금), 18시까지 배너 닫기

포스코인터, 중소 고객사 결제 부담↓...‘기업시민’ 역할 강화

장문기 기자입력 : 2021-02-18 11:00
현대커머셜과 ‘철강 온라인거래 활성화 결제지원 업무협약’ 체결
포스코인터내셔널이 중소기업과 동반성장을 도모하는 프로그램을 통해 ‘기업시민’ 역할에 앞장선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18일 인천 연수구 송도사옥에서 현대커머셜과 함께 ‘철강 온라인거래 활성화를 위한 결제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결제지원 프로그램은 담보 제공과 결제대금 일시지급에 대한 중소 고객사의 부담을 덜기 위한 제도로, 이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고객사는 제품의 일정액만 선수금으로 납부하면 포스코인터내셔널과 거래할 수 있다.

선수금을 납부한 고객사는 제품 인도 시점에 제품을 현대커머셜에 담보로 제공하고 그 대가로 담보의 70%까지 결제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다. 이후 고객사는 90일의 약정 기한 내에 자유롭게 비용을 상환하는 구조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자체 철강 전자상거래 플랫폼 ‘스틸트레이드’ 회원사를 대상으로 이 프로그램을 우선 시행한 뒤 제도가 정착되면 오프라인 고객사로 대상을 확대할 계획이다.

스틸트레이드 회원사인 세중 관계자는 “결제지원 프로그램 도입은 중소기업에는 가뭄의 단비 같은 소식”이라며 “자금조달, 이자 부담 완화 등 실질적으로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 밖에도 포스코인터내셔널은 그룹에서 강조하는 기업시민의 역할을 다하기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해 5월 발족해 약 6개월간 사회적기업을 대상으로 재능기부 형식의 멘토링을 진행한 ‘프로보노 봉사단’은 대표적인 사례 중 하나다.

인사, 기획, 재무, 법률, 마케팅 등 각 분야 임직원 21명으로 구성된 프로보노 봉사단은 활동하는 동안 총 120회가 넘는 미팅을 통해 사회적기업을 지원했다.

사회적기업들은 포스코인터내셔널의 해외 네트워크를 활용해 소재 수급처를 확보하고 법률 전문가를 활용해 상표 등록·사용에 관한 법률 자문을 얻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올해도 이 프로그램을 진행할 계획이며 앞으로도 매년 프로보노 봉사단을 구성해 사회적기업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이성재 포스코인터내셔널 과장은 “회사에서 익힌 실무적 경험과 지식을 바탕으로 사회적기업의 문제를 해결하는 과정을 통해 일에 대한 보람과 함께 성장하는 기쁨을 느꼈다”며 “사회 전체의 이익을 추구하는 기업시민 경영이념이 확산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병휘 포스코인터내셔널 철강2본부장(왼쪽), 이병휘 현대커머셜 부문대표가 18일 인천 연수구 포스코인터내셔널 송도사옥에서 '철강 온라인거래 활성화를 위한 구매자금 결제 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악수하고 있다.[사진=포스코인터내셔널 제공]


제11회 헬스포럼-2021-05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11회 헬스포럼-2021-05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