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사대부고 '자랑스러운 부고인상'에 윤계섭·권오준

최의종 인턴기자입력 : 2021-02-04 15:41

서울사대부고동창회 '2020년 자랑스러운 부고인상' 수상자 권오준 전 포스코 회장(왼쪽)과 윤계섭 서울대 명예교수. [사진=서울사대부고동창회 제공]


윤계섭 서울대학교 명예교수(76)와 권오준 전 포스코 회장(71)이 '자랑스러운 부고인상'을 수상했다.

서울사대부고동창회(회장 이규용)은 지난 2일 서울특별시 중구 동창회관에서 비대면 온라인으로 2020년 '자랑스러운 부고인상' 시상식을 가졌다고 4일 밝혔다.

올해 수상자는 윤 명예교수와 권 전 회장이다. 두 사람에겐 상패와 부상이 주어졌다.

'자랑스러운 부고인상'은 뛰어난 업적과 모범으로 사회발전에 귀감이 되는 서울대사범대학 부설고등학교 졸업생에게 주는 상으로, 올해 22회를 맞았다.

윤 명예교수는 서울대 교무처장·경영대학원장으로서 인재양성과 학술연구, 사회봉사를 통해 인재를 양성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초대 증권관리위원과 증권경제연구원장, 금융개혁위원을 맡아 우리나라 금융발전에도 크게 이바지했다. 2009년에는 금융투자업 혁명으로 불리는 증권협회·선물협회·자산운영협회를 합치는 통합추진위원장을 맡아 자본시장 국제화에도 힘을 보탰다.

신한금융지주 사외이사를 비롯해 한국증권학회 회장, 한국세무학회 회장, 한국투자공사 운영위원회 위원장을 역임했다. 대한민국홍조근정훈장·증권대상 공로상·금융투자인상 등 받은 존경받는 교수이기도 하다.

권 전 회장은 포스코 기술연구소장·포항산업과학연구원장·포스코 회장을 역임했다. 특히 최첨단 친환경 제선(製銑) 기술인 용융환원제철법 등 여러 철강 제조기술을 개발·상용화해 대한민국 철강산업 기술진보를 주도했다. 포스코 기술총괄사장·포항공과대학교(포스텍) 이사장·한국공학한림원 이사장 등도 역임했다.

기술경영인상을 비롯해 코리아소사이어티 벤플리트상, 대한민국 최고과학기술인상 등을 받아 사회에도 본보기가 됐다.

앞서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우환 화가·이기준 서울대 총장·김종량 한양학원 이사장·전광우 금융위원장 등도 자랑스러운 부고인상을 수상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2021 부동산정책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