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이낙연, 사과 진정성 입증하려면 남인순 출당시켜야”

김도형 기자입력 : 2021-01-28 10:50
“선거 때가 되니까 전략적으로 마음에도 없는 사과 급조”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오른쪽), 주호영 원내대표가 28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8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권력형 성폭력 사건에 사과했다. 선거 때가 되니까 전략적으로 마음에도 없는 사과를 급조했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높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비대위원회의에서 “민주당은 권력형 성폭행에 대한 사과는커녕 당 차원에서 2차 가해를 가하는 등 피해자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줬다”며 이렇게 말했다.

김 위원장은 특히 남인순 민주당 의원을 겨냥, “가해자에게 수사를 유출한 여당 의원 출당 등 강력한 조처가 있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이 사과의 진정성을 입증하려먼 보궐선거 무공천을 선언하고 피해자와 국민께 석고대죄를 해야한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민주당이 권력형 성폭력 처벌 강화법을 추진하는 데 대해 “가해자를 영웅 취급하는 비상식적인 태도, 문재인 대표 시절 당헌까지 고쳐서 자당 후보를 내려고 시도하려는 당이 민주당”이라며 “넌센스”라고 꼬집었다.

앞서 이낙연 대표는 전날 “국가인권위원회가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성희롱 등에 관한 직권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인권위 조사 결과를 무겁게 받아들인다”고 했다.

이어 “피해자와 가족들께 다시 한 번 깊이 사과드린다. 국민 여러분께도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다시 한 번 드린다”며 “피해자께서 2차 피해 없이 일상을 회복하실 수 있도록 저희들 나름대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