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감시황] 코스피, 美·中 갈등·인민은행 유동성 회수 여파 0.57% 하락…3120대로 떨어져

문지훈 기자입력 : 2021-01-27 15:50

[사진=아주경제DB]


코스피가 미·중 갈등 재현 조짐과 중국의 유동성 회수 여파에 하락 마감하면서 3120선까지 떨어졌다.

27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17.75포인트(0.57%) 하락한 3122.56으로 마감했다. 코스피는 전날보다 3.15포인트(0.10%) 상승한 3143.46으로 거래를 시작해 장중 등락을 거듭하다 내림세로 거래를 마쳤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장 초반 외국인 매물 출회로 약세를 보이기도 했으나 국제통화기금(IMF)의 글로벌 경제 성장률 상향 조정 등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가 수출 증가세 확대 가능성으로 이어지며 상승했으나 아시아 증시에서 차익 실현 매물이 출회되며 상승폭이 축소되자 한국 증시도 재차 하락 전환했다"고 설명했다.

서 연구원은 "특히 미국 바이든 행정부가 중국의 불공정 무역관행에 공격적으로 대응할 것이라는 소식이 전해지고 중국 인민은행이 2일 연속으로 유동성을 회수하자 중국 시보금리가 0.24%포인트 급등하는 등 중국발 악재가 영향을 준 것으로 추정된다"며 "미·중 갈등과 중국 긴축 이슈는 지속적으로 제기됐던 문제지만 그동안 상승에 따른 차익 욕구를 강화시켰다고 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코스피 투자자별로는 외국인과 기관이 순매도세를 보였다. 기관은 이날 장 초반 매수세를 보였으나 순매도로 돌아서 3974억원을 팔았다. 외국인도 이날 6298억원을 순매도해 코스피 하락에 영향을 끼쳤다. 반면 개인은 1조677억원을 순매수했다.

업종별로는 의약품이 2.48% 상승했다. 이밖에 증권(0.85%), 비금속광물(0.83%), 서비스업(0.64%), 기계(0.17%) 등도 오름세로 장을 마쳤다. 반면 의료정밀은 2.19% 하락했고 건설업(-2.00%), 운송장비(-1.83%), 화학(-1.44%), 보험(-1.37%) 등도 떨어졌다.

시가총액 상위 10개 종목 중에서는 삼성바이오로직스가 5.86% 상승 마감했다. 셀트리온(2.02%), 카카오(0.87%), 기아차(0.33%) 등도 오름세를 기록했다. 반면 LG화학은 2.83% 하락했다. 삼성전자(-1.27%), SK하이닉스(-0.39%), NAVER(-0.15%), 삼성SDI(-0.13%), 현대차(-2.39%) 등도 하락 마감했다.

코스닥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8.08포인트(0.81%) 떨어진 985.92로 마감했다. 코스닥 지수는 전날보다 2.42포인트(0.24%) 상승한 996.42로 거래를 시작했으나 내림세로 돌아서 하락 마감했다.

투자자별로는 개인이 3670억원을 순매수했고 외국인은 1513억원, 기관은 1915억원을 순매도했다.

시총 상위 10개 종목 중에서는 펄어비스가 11.59% 급등세로 거래를 마쳤다. 셀트리온헬스케어(0.13%), 셀트리온제약(3.03%), 에코프로비엠(2.02%) 등도 오름세를 기록했다. 반면 씨젠은 2.85% 하락 마감했고 에이치엘비(-0.44%), 알테오젠(-2.13%), CJ ENM(-0.42%), 카카오게임즈(-0.10%), SK머티리얼즈(-2.64%) 등도 내림세를 보였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