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진정되자 소비심리 개선…집값 전망은 5개월 만에 하락

서대웅 기자입력 : 2021-01-27 09:08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3차 확산이 점차 진정되면서 새해 첫 달 소비심리가 개선됐다.

27일 한국은행의 소비자동향조사(1월11~18일) 결과에 따르면 1월 소비자심리지수(CCSI)는 95.4로, 지난해 12월보다 4.2포인트 올랐다. CCSI는 100보다 낮으면 장기평균(2003∼2020년)과 비교해 소비 심리가 비관적이라는 뜻이다.

코로나19 3차 유행의 진정, 백신 접종 개시 기대감 등으로 경기·가계 재정상황 전망이 나아지면서 CCSI가 올랐다고 한은은 설명했다. 1000명을 웃돌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소비자동향조사가 시작된 지난 11일 400명대(451명)로 줄었고, 조사 마지막날인 18일 389명까지 감소했다.

CCSI 구성지수별로 보면 생활형편전망지수(93)가 4포인트 올랐고, 가계수입전망지수(96)와 소비지출전망지수(102)가 3포인트씩 상승했다. 향후경기전망지수(89)는 8포인트 뛰었고, 현재생활형편지수(86)와 현재경기판단지수(56)는 한달 전과 같았다.

지난달까지 최고치 경신을 이어가던 주택가격전망지수(130)는 2포인트 하락했다. 이달 들어서도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 오름세가 확대됐는데도 5개월 만에 하락 전환했다. 한은 관계자는 "정부가 설 전에 공급 대책을 발표한다고 예고한 데다 이미 너무 많이 올라있어서 '더 오르겠나' 하는 심리가 작용한 것 같다"고 말했다.

현재가계부채지수(103)는 12월과 같았지만, 가계부채전망지수(100)는 1포인트 하락했다. 임금수준전망지수(112)는 3포인트 상승했다.

1년 전 소비자물가상승률을 평가한 물가인식과 1년 뒤의 소비자물가상승률을 내다본 기대인플레이션율은 모두 1.8%로 전월 수준을 유지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