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1~2월 직원 임금 절반만 지급...예병태 사장 "면목 없다"

김지윤 기자입력 : 2021-01-25 14:13
"최악의 상황 직면…마음 무거워" 부품업체 현금 요구...유동성 위기 29일 약 2000억원 어음 만기 도래
쌍용자동차가 1~2월 직원 임금 50% 지급을 유예하기로 했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예병태 쌍용차 사장은 이날 사내 게시판을 통해 "고육지책의 일환으로 1월 개별소비세 유예 신청에 이어 1월과 2월 급여를 부분적으로 지급할 수밖에 없다"며 "이런 최악의 상황까지 도래하게 된 데 대해 마음이 무겁고 면목이 없다"고 말했다.

쌍용차는 지난달 21일 기업 회생 신청 이후 일부 부품업체가 납품을 거부하며 납품 재개 조건으로 어음 대신 현금 지급을 요구해 유동성 자금이 고갈된 상태다.

예 사장은 "영세 협력업체의 경우 현금으로 자재 대금을 지급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만약 대금 미지급으로 이들 업체가 부도로 이어지면 도미노식의 부품 기반 붕괴는 물론 우리도 생산 자체가 파행을 겪는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달 만기도래 어음 중 미결제분과 1·2월 어음만기 일부 결제 등으로 자재 대금이 반드시 지급돼야 하는 점도 자금 수지가 급격히 악화한 이유 중 하나"라고 덧붙였다.

쌍용차는 오는 29일 1800억∼2000억원 규모의 어음 만기가 도래한다. 쌍용차의 350여개 중소 부품 협력사로 구성된 쌍용차 협동회는 작년 10월부터 받지 못한 납품 대금이 5000억원 이상인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쌍용차는 판매도 부진한 상황이다. 예 사장은 "전통적인 비수기를 고려해도 당초 계획보다 2000대 가까이 판매가 안 되고 있다"며 "일부에서 자율구조조정지원인 ARS를 고려해 구매 수요가 떨어질지 왜 예측하지 못했느냐는 지적이 있지만, 현대자동차와 기아를 제외한 3사가 동일하게 판매가 저조한 실정"이라고 설명했다.

현재로서 유일한 타개책으로 꼽히는 새 주인 찾기도 난항을 겪고 있다. 쌍용차는 산업은행, 대주주 인도 마힌드라, 미국 HAAH오토모티브와 협의체를 구성해 지분 매각을 논의해왔지만, 잠정 협상 시한인 지난 22일까지 결론을 도출하지 못한 상태다.

만약 이대로 협상이 결렬될 경우 쌍용차는 법정관리에 들어가게되고, 중소 협력업체의 줄도산도 우려된다. 
 

예병태 쌍용자동차 사장. [사진=쌍용자동차 제공]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