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방역당국 "변이 바이러스 국내 확산 우려…전파력 크다"

김충범 기자입력 : 2021-01-23 16:43
"영국발(發) 변이 바이러스가 국내에 확산한다면 감염병 재생산지수 0.82에서 1.2로 상승"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제2부본부장. [사진=연합뉴스]

방역당국이 영국과 남아프리카공화국(남아공)을 비롯해 세계 곳곳에서 유행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의 국내 확산에 대해 우려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제2부본부장은 23일 정례 브리핑에서 "변이 바이러스가 기존 바이러스보다 전파력이 크다"며 "작년 12월의 악몽과 같은 상황으로 돌아갈 수 있다는 얘기"라고 강조했다.

권 부본부장은 "국내 코로나19의 감염병 재생산지수가 0.82 정도인데 만약 영국발(發) 변이 바이러스가 국내에 광범위하게 확산한다면 이 수치가 1.2로 올라간다"고 부연했다.

감염병 재생산지수란 확진자 1명이 주변의 몇 명을 감염시키는지 나타내는 수치다. 이 지수가 1 이하면 '유행 억제', 1 이상이면 '유행 확산'이라는 뜻이다.

권 부본부장은 특히 "영국 정부의 오늘 발표에 의하면 치명률도 더 높아질 수 있어 매우 두려운 상황"이라며 "세계 각지에서 다양한 변이 바이러스가 속속 발견되면서 전파 속도는 물론 중증도도 높아진다는 발표가 있는데, 이는 코로나19 방역의 큰 변수"라고 지적했다.

지금까지 국내서 확인된 변이 바이러스는 영국·남아공·브라질발 총 3가지며, 감염자는 총 18명이다. 영국발 15명, 남아공발 2명, 브라질발 1명 등이다.
APFF2021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