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랫폼 업계 만난 與...“상생 연대 발전시켜야”

신승훈 기자입력 : 2021-01-22 17:29
핀테크협회 사무처장 "상생 협력 사례 소개하겠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2일 정보기술 플랫폼 업계를 만나 민주당이 추진 중인 이익공유제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한국핀테크산업협회, 인터넷기업협회, 코리아스타트업포럼 등 플랫폼 기업 단체들과 '플랫폼기업 이익공유제 화상간담회'를 개최한 자리에서 “플랫폼기업들은 나름대로 이익공유를 이미 실천하고 있다"며 "그 노력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늘 그 연장선상에서 상생 연대를 효과적으로 발전시킬 수 있을지 여러분의 고견을 듣고자 모셨다”며 “허심탄회하게 말해달라”고 말했다.

이날 강성천 중소벤처기업부 차관은 “정부는 민간 자발적인 상생 사례가 확산될 수 있도록 추가적인 인센티브 제공 등 지원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했다.

최성진 코리아스타트업포럼 대표도 “상생 사례를 간략히 조사했는데 굉장히 많다. 스타트업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지만 이익이 나는 스타트업은 거의 없다”며 “정부와 민주당이 이런 노력을 뒷받침해줄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주면 위기를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장성원 핀테크협회 사무처장은 “핀테크 기업은 청년 일자리를 지속 창출하고 코로나19 위기 속에서 새로운 서비스를 통해 더불어 잘사는 사회 이바지하고 있다”며 “이 자리를 통해 코로나로 피해를 입은 계층을 자발적으로 돕는 상생 협력 사례를 소개하겠다”고 밝혔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