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만 0~5세 아동에 월 20만원 양육수당 별도 지급”

김도형 기자입력 : 2021-01-22 14:57
“6층 시장실, 성폭력 대책 담당부서 사무실로 쓰겠다”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국민의힘 나경원 전 의원이 22일 서울광장에서 아동학대방지, 성폭력ㆍ가정폭력 근절, 아동양육지원 및 돌봄사각지대 해소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이 22일 “만 0세에서 5세까지 월 20만원의 양육수당을 별도로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어린이집이나 유치원 등을 이용하지 않는 아동 약 13만명(2019년 기준)을 대상으로 한 것으로 약 3120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추산된다.
 
나 전 의원은 이날 시청광장에서 아동정책 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가정 내 양육도 서울시가 적극적으로 도와드리겠다. 가족이 직접 아이를 돌본다는 것은 우리 사회를 위한 위대한 희생이며, 아이를 향한 숭고한 헌신이라고 저는 생각한다”며 이렇게 밝혔다.

나 전 의원은 또 “서울형 아이돌보미 서비스를 도입하겠다”며 “그리고 서울 보육 어시스턴트를 신설해 경력단절 여성을 채용해 어린이집, 유치원에 파견해드리겠다”고 했다.

나 전 의원은 서울시청 6층에 있는 시장실을 성폭력 대책 담당 부서 사무실로 쓰겠다고도 했다. 박 전 시장의 성추행이 일어난 장소인 만큼, 이에 대한 경고의 의미로 삼겠다는 것.

그는 “다시는, 절대 성범죄가 있어서는 안 된다는 독한 의지를 바로 6층에 아로새기겠다”며 “오늘 제가 서울시청 앞에서 국민들께 드린 약속이다”고 했다.

그는 “무려 3명의 민주당 소속 광역단체장이 파렴치한 성범죄를 저질렀다”며 “틈만 나면 인권, 평등을 외치며 자신을 공정과 정의로 포장한 운동권, 기득권의 이중성과 민낯이 드러난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서울시청 모든 고위공무원의 사무실 벽을 유리로 바꾸겠다”며 “그 누구도 견제와 감시로부터 완전히 숨을 수 없을 것”이라고 했다.

나 전 의원은 아동학대 문제와 관련해선 “조기 학대아동 발견부터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데이터의 체계적 관리, 처벌 및 사후관리까지 전체 정책 로드맵을 제안했다”며 “특히 사법경찰이 직접 학대의심 현장에 출동해 즉각적인 조사를 하도록 하여 신속하게 학대를 방지하겠다”고 했다.

 
 

APFF2021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