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북·미 대화 조기 재개 통해 실질적 비핵화 토대 마련"

박경은 기자입력 : 2021-01-21 16:44
외교부, 21일 신년 업무보고..."비핵화 과정 돌입" "바이든 정부와 정상 및 고위급 외교 조기 추진"

외교부. [사진=연합뉴스]



외교부가 새로 출범한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와의 정상 및 고위급 교류로 북·미 대화 조기 재개를 위해 힘쓸 계획이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1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이 같은 내용의 '2021년 주요업무 추진계획'을 보고했다.

외교부는 우선 미국 신 행정부와의 협의 틀을 조기에 구축, 실질적 비핵화 과정 돌입의 토대를 마련하고 가시적 성과를 거양하기 위하여 노력할 예정이다.

아울러 한·미 간 긴밀한 조율 및 중·일·러·EU(유럽연합)·유엔 등과의 협력을 통해 한반도 상황의 안정적 관리를 위한 국제사회의 지속적인 대북(對北) 메시지 발신을 유도할 계획이다.

더불어 한·미 동맹을 한반도 및 동북아 평화·안정에 기여하는 호혜적 책임 동맹으로 발전시킬 방침이다.

외교부는 또 "바이든 행정부 출범 후 정상 및 고위급 교류 조기 추진을 포함, 전략적 소통을 강화해 양 정부 간 정책적 공조 기반을 공고화하겠다"고 전했다.

외교부 고위 당국자는 "올해는 가시적으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거양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할 것"이라며 "새로 출범한 바이든 행정부와 정상 및 고위급 외교를 조기에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 고위 당국자는 "조율 전략을 바탕으로 북·미 대화를 조기에 재개하는 데 외교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외교부는 한·중 관계와 관련해서는 시진핑(習近平) 주석 방한 등 고위급 교류와 전략적 소통 메커니즘의 가동을 통해 한·중 관계 도약의 새로운 전기를 마련할 예정이다.

또한 올해와 내년 한·중 문화 교류의 해를 적극 활용해 양국 문화 교류 전면 회복 및 한 단계 높은 수준으로의 발전을 모색할 계획이다.

한·일 관계에 대해서는 '과거사 문제와 실질협력' 투트랙 기조를 견지하면서 한·일 관계의 안정적 관리 및 미래지향적 발전을 위한 노력을 지속할 방침이다.

특히 외교부는 "위안부문제·강제징용 쟁점 현안 해소 노력 및 한·일 관계의 안정적 관리를 중점적으로 하겠다"며 "외교당국 간 소통 지속 및 주요 계기별 한·일 관계 관리 및 개선을 도모하겠다"고 전했다.

주요 4강 중 한 곳인 러시아와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방한을 추진하는 등 고위급 교류를 강화하겠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고위 당국자는 "시 주석 방한 시점에 가장 중요한 변수는 코로나"라며 "외교부는 방한을 지속해서 추진한다는 입장이고, 중국 측과 아무런 이견이 없다. 올해 초에도 실무적으로 논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외교부는 또 5월 중 '녹색성장 및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P4G)' 정상회의 개최를 통해 기후대응 선도 국가로 도약하고 국제 보건안보 협력 등 다자 협력을 주도하며 세계를 엮는 가교 국가로서의 중견국 외교를 실현할 계획이다.

동시에 올해 재외국민보호를 위한 영사조력법 시행을 계기로 재외국민보호와 영사 서비스를 보다 강화하고, 국민의 일상과 우리 경제의 회복을 견인하는 데 중점을 두고 업무를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외교부는 "2021년도 업무 계획을 충실히 이행함으로써 모든 국민들이 더 나은 일상을 누리는 평화로운 한반도를 실현하고, 2021년이 대한민국 선도 국가 도약의 원년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APFF2021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