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미래형 디지털뱅킹 '더 넥스트' 사업 추진…총 3천억원 투입

백준무 기자입력 : 2021-01-21 09:49
신한은행이 총 3000억원을 투입해 미래형 디지털 뱅킹 시스템 '더 넥스트(The Next)' 사업을 추진한다고 21일 밝혔다.

은행 측은 급격한 금융 환경의 변화에서 정보통신기술(ICT) 경쟁력이 중요한 차별화 요소가 될 것으로 판단하고, 금융업 혁신을 위해 새로운 미래지향적 시스템 구축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신한은행은 '고객과 세상을 이어주는 디지털 플랫폼화(化)'라는 새로운 ICT 비전을 선포하고, △유연한 고객 경험 △디지털 기반 업무 플랫폼 △디지털 중심 뱅킹 플랫폼 △데이터 기반 비즈니스 혁신 △ICT·디지털 인프라 현대화의 5대 전략 목표로 고객과 미래 관점의 디지털 뱅킹 시스템 구축을 추진한다.

먼저 신한은행은 고객이 영업점과 비대면 채널 구분 없이 일관된 서비스를 경험하고 연속적인 뱅킹 거래를 할 수 있도록 은행 전 채널의 고객 행동 데이터와 마케팅 정보 등을 통합 관리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한다.

이를 통해 특정 채널에서 고객이 중단한 거래 및 상담이 단절되지 않고 다른 채널에서도 이어질 수 있도록 유연한 금융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또한 직원이 언제 어디서나 고객 상담 및 거래를 처리할 수 있도록 디지털 기반의 새로운 업무 플랫폼을 구축한다. 쉽고 편리한 업무처리가 가능하도록 단말 표준화와 UI 및 UX 개선도 함께 추진한다.

특히 최근 마이데이터를 비롯한 디지털 혁신의 가장 큰 화두인 데이터 기반 비즈니스 혁신을 위해 은행의 데이터 관리 정책 및 기준을 정비한다. 데이터의 추적 및 관리가 가능한 데이터 내비게이션을 구축해 은행의 데이터 활용 및 분석 환경을 고도화할 계획이다.

신한은행은 사업자 선정 등 사전 준비 절차를 마무리하는 대로 더 넥스트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ICT 혁신 기반을 우선 구축하고 ICT 서비스를 점진적으로 전환하는 단계별·점진적 전환 방식으로 총예산 약 3000억원을 투입해 42개월간 진행한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더 넥스트 사업을 통해 디지털에 최적화된 미래 은행의 기반이 마련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고객 중심의 디지털 뱅킹 시스템 전환을 통해 전 은행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속도와 품질을 향상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신한은행 제공]


APFF2021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