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부회장 "삼성 준감위 활동, 계속 지원할 것"

장은영 기자입력 : 2021-01-21 08:34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삼성 준법감시위원회 활동과 관련해 계속해서 지원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부회장은 21일 변호인을 통해 "위원장과 위원들은 앞으로도 계속 본연의 역할을 해달라"며 이같이 전했다.

이 부회장은 지난 18일 국정농단 파기환송심에서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받고, 법정구속 됐다.

재판부는 준법감시위 활동의 실효성을 인정하지 않았다. 재판부는 "준법감시위가 실효성 기준을 충족했다고 인정하기 어렵다"며 "이 사건과 비슷한 유형의 행위는 감시하고 있으나 향후 발생 가능한 다른 유형의 사건까지 선제적 감시는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준법감시위는 이날 오전 9시 30분 서울 서초동 삼성생명 타워에서 정례회의를 열고, 재판부의 지적 사안에 대한 대응 방안 등을 논의한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국정농단' 사건 파기환송심 선고 공판에 출석하며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