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현대차 결함 사과 요구 청원에 "특정기업 사과 여부 답변 못해"

신승훈 기자입력 : 2021-01-20 18:30
해당 청원 한 달 만에 22만명 동의 "리콜제도 실효성 있게 운영 예정"

[사진=청와대 공식 홈페이지]

청와대는 20일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과 정부에게 진심어린 사과를 요구합니다’란 내용의 국민청원에 “특정 기업의 사과 여부를 국민청원에서 답변하기 어렵다”고 답했다.

국민청원 답변자로 나선 강정수 청와대 디지털소통센터장은 이날 “제조사와 청원인이 소송이 진행 중인 부분에 대해서도 답변이 어려움을 양해 부탁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선 지난해 11월 20일 청원인은 현대차의 품질에 대한 불만과 결함 사례를 언급하면서 대국민 사과를 요구했다. 해당 청원은 한 달 만에 22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었다.

강 센터장은 “정부는 자동차 운행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안전기준에 부적합하거나 안전운행에 지장을 주는 결함에 대한 수리·교환 등 시정조치를 하는 리콜제도를 통해 소비자 보호에 노력해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청원인께서 언급한 사례 중 차량결함 가능성이 의심되는 사례에 대해서는 이미 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에서 기술자료 분석과 결함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자동차 관리법이 다음 달 5일부터 시행돼 리콜제도는 더 실효성 있게 운영될 예정”이라며 “차량 화재 등 중대한 사고가 반복적으로 발생함에도 자동차 제작사가 결함조사에 필요한 자료를 제출하지 않는다면 차량에 결함이 있는 것으로 추정해 제작사에 신속한 시정조치를 요구하도록 운영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