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코로나 피해, 자연재해와 비슷…경제적 손실 보상해야”

김도형 기자입력 : 2021-01-20 11:00
“정부가 재정 적극적인 투입 토론해야”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코로나19 대책특위 회의에서 발언을 마친 뒤 자료를 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0일 “현재 소상공인, 자영업자 이런 사람들이 당한 경제적 어려움, 1년 간의 경제적 손실을 정부가 어떻게 보상할 것인가 적극적으로 검토할 시기”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책 특별위원회의에서 “코로나 바이러스라는 예기치 못한 질병은 흔히 얘기하는 자연재해와 비슷한 상황이다. 자연재해로 인한 경제적 손실을 정부가 보상해주는 시스템을 갖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김 위원장은 “코로나 바이러스가 1년 동안 지속되는 과정 속에서 우리 경제도 굉장히 어렵게 됐다”며 “소상공인, 자영업자, 중소기업 등은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로 인해 경제적으로 매우 어려운 지경에 놓였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그러한 형태의 보상을 피해 당한 경제주체들에게 해줘야 한다는 생각을 할 수밖에 없다”며 “정부가 재정에 대한 보다 적극적인 투입을 어떻게 할 것인가 토론해야 하지 않느냐”고 물었다.

김 위원장은 “문제는 지금에서부터다. 이 사태를 우리가 어떻게 극복하고 마스크를 벗게 되고, 그 다음 우리 경제를 코로나 이전 수준까지 회복시킬 수 있을 것인가가 우리가 당면한 굉장히 중요한 과제”라고 강조했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