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강립 식약처장 “이상사례 모니터링 체계 구축 차질없이 이행”

김태림 기자입력 : 2021-01-20 14:00
코로나19 백신 안전관리 현장 점검

김강립 식품의약품안전처장.[사진=연합뉴스]



김강립 식품의약품안전처 처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허가·사용에 대비해 안전관리 준비상황 점검에 나섰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0일 김강립 처장이 경기도 안양시 소재 한국의약품안전관리원 방문했다고 밝혔다.

김 처장은 “오늘(20일)은 1년 전 국내 코로나19 첫 환자가 발생한 날이지만 지난 1년 동안 국민 여러분의 참여와 협조, 의료진·방역관계자의 수고 덕분에 어려움을 극복해 나가고 있다”며 “올해는 코로나19 백신으로 지난해보다는 한결 나은 상황을 맞을 수 있도록 식약처가 안전성과 효과성을 철저히 심사해 허가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 백신의 안전한 사용을 위해서는 접종 후 이상 사례 모니터링이 중요하다”며 “이상 사례 모니터링 체계를 제대로 갖춰 걱정 없이 백신을 접종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김 처장은 한국의약품안전관리원에 “우리 국민이 안심하고 백신을 접종할 수 있도록 철저하게 모니터링하고, 예방접종을 주관하는 질병관리청과도 잘 협력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번 방문은 현재 코로나19 치료에 사용 중인 의약품 등의 이상 사례 수집·분석 현황을 살펴보는 한편, 코로나19 백신의 국내 도입에 앞서 이상 사례 모니터링 준비상황 및 계획을 점검하기 위해 진행했다.

한국의약품안전관리원은 의약품 등의 안전과 관련한 각종 정보의 수집·관리·분석·평가 업무를 수행하기 위해 2012년 설립됐다.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이상 사례 관련 질병관리청은 접종기관·보건소로부터, 한국의약품안전관리원은 제약업체·의료기관·환자로부터 이상 사례를 수집해 기관 간 신속히 공유할 예정이다.
APFF2021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