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방도 영업제한 불복...“18일부터 오후 9시 이후 영업 재개”

신보훈 기자입력 : 2021-01-18 18:29

서울 양천구의 한 PC방. [사진=연합뉴스]


PC방 업주들이 정부의 영업제한 조치에 불복을 선언했다. 이들은 18일 오후 9시 이후 영업을 재개하고, 정부에 구체적인 대안을 요구했다.

한국인터넷콘텐츠서비스협동조합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지난해 12월 8일부터 실시된 거리두기 2.5단계가 다시 2주 연장되고 언제 정상영업을 할 수 있을지도 모르는 상황"이라며 "PC방 업계는 더 이상 정부의 소상공인·자영업자만의 고통을 강제하는 방역정책에 동의할 수 없다"고 말했다.

조합은 "PC방은 칸막이 설치와 방역소독, 환기, 출입명부작성, QR코드설치, 발열체크 등 정부의 방역지침에 충실히 임했다"며 "지난 8월 19일부터 9월 13일까지 집합금지 명령으로 인한 영업정지 처분으로 많은 경제적 손실로 폐업을 했고 이 순간에도 많은 사업자들이 폐업을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PC텔과 게임물을 제공하는 스터디카페 등은 오후 9시 이후 PC방의 영업제한 조치를 이용해 심야 청소년 출입과 흡연 방조 및 게임물을 제공하는 유사 PC방 영업이 성행하고 있다"며 "전기요금도 되지 않는 재난지원금으로 고통을 감내하라는 정부의 무책임한 소상공인·자영업자에 대한 재난정책, 유사 PC방 영업을 방치하는 안일한 행정에 전 재산을 투자해 생업을 이어가는 PC방 사업주들은 이미 생존 한계에 이르렀다"고 호소했다.
APFF2021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