퓨처플레이 LG전자 합작 사외벤처 분사

신보훈 기자입력 : 2021-01-17 23:26

[사외벤처로 분사한 EDWO팀.(사진=퓨처플레이)]


퓨처플레이는 LG 전자와 합작한 사외벤처가 처음으로 분사한다고 17일 밝혔다.

퓨처플레이와 LG전자 CSO부문 비즈인큐베이션센터는 지난해부터 신사업 발굴 프로젝트를 시작했고, 새로운 사업기회를 발굴해 사업화하기로 했다.
 
분사한 사외벤처 기업명은 ‘EDWO’다. ‘큰 즐거움이 끝없이 펼쳐지는 멋진 여정을 이어가겠다(Eternal Delight, Wonderful Odyssey)’는 포부를 담은 약자다.
EDWO는 고객 체형에 맞는 최적 사이즈와 핏을 찾아주는 패션 플랫폼 서비스 ‘히든피터(Hidden Fitter)’ 서비스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퓨처플레이는LG전자와 함께 본 사업의 성공적 안착을 위해 투자 및 기술 역량과 네트워크를 지원한다.

향후에는 대기업의 사내외 벤처 육성을 돕는 다양한 협업 방안을 추진할 계획이다.

류중희 퓨처플레이 대표는 “기존의 대기업과 액셀러레이터가 함께 하던 재무적 투자, 초기 스타트업 육성 후 인수합병 사례를 넘어 각각의 구성원들이 모여 공동의 스타트업을 만드는 혁신적인 시도를 LG전자와 함께 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액셀러레이터와 기존 산업계 강자가 함께 아이디어를 찾고, 사업성을 발굴해 스타트업의 방식으로 창업한 모범적 사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