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훈, 이낙연 지지 선언 “정권재창출 기준에 적절”

신승훈 기자입력 : 2021-01-17 18:00
"이 대표, 87년 민주화 이후 제일 많은 개혁법안 처리"

이병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7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지지를 선언했다. [사진=이병훈 의원실 제공]

광주 동구남구을을 지역구로 둔 이병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7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지지를 선언했다.

이 의원은 이날 광주매일신문과의 인터뷰에서 “거론되는 후보 중에서 이낙연 대표가 적절한 인물”이라고 밝혔다. 최근 민형배 민주당 의원(광주 광산구을)이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공개적으로 지지한 가운데 이와 상반된 의견이 표출된 것이다. 이를 두고 사실상 광주 지역 의원들 사이에서 ‘이낙연 대 이재명’으로 세 대결이 본격화된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이 의원은 이낙연 체제에 대해선 “권력기관 개혁 법안, 민생 관련 공정경제 법안 등 87년 민주화 이래로 제일 많은 개혁법안을 처리했다”면서 “두 차례에 걸쳐 약 17조원의 코로나 피해 지원도 이끌어 냈다”고 호평했다.

그러면서 “정권재창출을 하는 데 있어서 후보의 기준은 막스 베버가 말한 ‘열정·책임감·균형감각·도덕성’을 덧붙여 판단해야 한다”면서 이 대표가 이에 부합하는 인물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가 띄운 ‘사면론’과 관련해선 “사면은 대통령이 고유 권한”이라며 “대통령께서 국민의 눈높이를 보고 최종적으로 결정을 하실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이낙연 대표는 우리 민주당의 중요한 정치적 자산이고 김대중 대통령 이후 호남의 재목”이라며 “중요한 정치적 자산이 그 발언으로 인해 일방적으로 돌팔매질 받는 것이 안타깝다”고 전했다.

한편, 이 의원은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에 관한 특별법’ 개정안의 계류와 관련해 “2월 임시국회 내에서 처리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개정안은 박근혜표 아시아문화전당을 노무현표 아시아문화전당으로 원위치시키는 것”이라며 “이낙연 당대표와 원내대표가 확실한 의지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2월에는 통과가 될 것으로 믿고 있다”고 말했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