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왕이, 동남아 순방에서 베트남만 제외한 이유는?

곽예지 기자입력 : 2021-01-17 15:13
미·중 갈등 속 베트남 전략적 가치 높아져 이달 말 베트남 새 새지도부 전략 주시

지난 11일 백신 제공, 철도계획 추진 등을 의제로 회담을 가진 왕이 중국 외교부장(왼쪽)과 아웅산 수치 미얀마 고문 [사진=미얀마 대통령궁 제공]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의 동남아 순방 일정이 마무리된 가운데, 순방국 중 베트남이 빠진 것은 남중국해 문제와 관련 양국 간 긴장감이 고조된 탓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왕 외교부장은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초까지 최근 몇 개월간 미얀마, 인도네시아, 브루나이, 필리핀, 캄보디아, 말레이시아 등 아세안 주요 국가들을 방문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자의 취임에 앞서 이 지역 국가들과 관계 다지기에 심혈을 기울인 것이다. 그런데 아세안 10개국 중 유일하게 베트남에만 방문하지 않았다.

17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베트남이 왕부장의 순방국에서 빠진 것은 두 공산국가 사이의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다는 것을 방증한다고 해석했다.

SCMP는 남중국해 분쟁으로 중국과 베트남의 관계가 긴장 국면으로 접어들면서 왕 부장의 순방국에서 베트남이 빠졌을 가능성이 있다고 해석했다.

그러면서 SCMP는 "분석가들은 왕 부장의 베트남 방문 제외는 오래된 두 공산 동맹 사이의 적대감과 긴장을 드러내는 것이라고 지적한다"며 "특히 중국과 베트남 간 남중국해 분쟁은 미국, 베트남 내부 권력의 불확실성 요인과도 연결된다”고 꼬집었다.

베트남의 메콩강과 남중국해 관리 문제를 놓고 지난해 미국과 중국은 신경전을 펼쳐왔다. 중국이 메콩강 댐 건설 프로젝트 관련 주변 동남아국가들을 설득하고 달래는 와중에 미국이 메콩-미국 파트너십’을 출범하고 1억5000만 달러(약 1650억원)의 투자를 약속하는 등의 마찰이 이어졌다. 메콩강이 미국과 중국의 새로운 분쟁지역이 될 수 있다는 주장까지 나왔다.

이에 따라 베트남의 전략적 가치도 커지고 있다. 실제 동남아 여러 나라가 중국산 코로나19 백신에 의존하려는 모습을 보이는 가운데에도 베트남은 중국 외에도 영국, 미국, 러시아 등 다양한 곳의 백신을 구매하는 다각적인 전략을 택했다.

중국 광저우 지난대학의 동남아 전문가인 장밍량은 “베트남이 화웨이의 기술을 공개적으로 거부한 최초의 아세안 국가이자 지난해 코로나19 확산 초기 중국과 국경을 처음 닫은 나라”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중국은 베트남 내 정치적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베트남과의 관계에 매우 신중한 자세를 취하고 있는 중이라는 해석도 나왔다. 이달 말 열리는 제13차 베트남 공산당 전국대표대회의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는 상황을 지켜보자는 게 중국의 입장이라는 것이다. 

SCMP는 “베트남과 중국의 경제·무역 교류는 매우 활발하지만 최근 수개월간 양국 간 최고위급 교류는 거의 없었다”며 “이달 말 결정되는 베트남 새지도부의 전략을 주시하고 있다”고 전했다.

다만 미·중 갈등 속 양국의 관계 역시 불확실성이 크고 낙관적이지 않다는 게 전문가들의 중론이다.

장밍량은 “로버트 오브라이언 미국 국가안보보좌관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등 고위 관료들이 하노이를 잇따라 방문해 중국의 '공산주의 이웃'을 더 가까이 끌어들이려고 노력해왔다”며 “양국 관계에 대해 낙관적이진 않지만, 두 나라의 관계는 미국의 새 행정부에 의해 결정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