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 감독 '78회 베네치아 국제 영화제 심사위원장 위촉

김형석 기자입력 : 2021-01-15 20:37
봉 감독 "영화제가 선정한 모든 영화에 존경과 박수 보낼 준비 됐다"
지난해 아카데미를 휩쓴 봉준호 감독(사진)이 오는 9월 열리는 제78회 베네치아 국제 영화제 심사위원장에 위촉됐다.

[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15일 영화제 홈페이지에 따르면 봉 감독은 "베네치아 영화제의 오랜 역사와 아름다운 영화의 전통에 함께 하게 돼 영광"이라며 심사위원장 제안을 수락했다.

그는 "심사위원장으로서, 더 중요하게는 영원한 영화팬으로서 이 영화제가 선정한 모든 훌륭한 영화들에 존경과 박수를 보낼 준비가 되어 있다"며 "진정한 희망과 설렘으로 가득 차 있다"고 덧붙였다.

알베르토 바르베라 베네치아 영화제 예술감독은 봉 감독이 심사위원장을 맡게 됐다는 소식을 전하며 "오늘날 이 위대한 한국 감독은 세계 영화계에서 가장 진실되고 독창적인 목소리를 내는 사람 중 한 명"이라며 "그의 열정을 우리 영화제에 쏟기로 한 것에 대해 매우 감사하다"고 말했다.

한편 베네치아 영화제는 칸과 베를린과 함께 세계 3대 영화제로 꼽힌다. 지난해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에 영화제 개최를 포기한 칸 영화제와 달리, 규모를 줄여 오프라인으로 영화제를 치른 바 있다.

최고상인 황금사자상 수상작인 클로에 자오 감독의 '노매드랜드'는 미국 골든 글로브와 아카데미 시상식에서도 유력한 후보로 꼽히고 있다. 올해 베니스 영화제는 9월 1일부터 11일까지 열릴 예정이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