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혜훈, 단일화 논란에 "정책공조부터 시작해야…TF 꾸리자"

김도형 기자입력 : 2021-01-15 15:32
"후보 단일화 천하장사 토너먼트 아냐…정책연대 선거연합이 본질"

이혜훈 전 국민의힘 의원이 25일 오후 서울 마포현대빌딩에서 더 좋은 세상으로 주최로 열린 제 4차 비공개 세미나에 참석해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4·7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이혜훈 전 국민의힘 의원이 15일 범야권 단일화에 대해 "우리끼리 공격은 멈추고, '공통분모찾기'부터 시작하자"고 제안했다.

이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야권 후보 단일화가 우려스러운 방향으로 흐르고 있다. 야권이 똘똘 뭉쳐 문재인 정권을 끝내는 희망의 출발점이 돼야 할 단일화가 시작부터 샅바싸움으로 변질될까 국민들이 노심초사하고 있다"며 이렇게 적었다.

이 전 의원은 "야권 후보 단일화는 천하장사를 뽑는 토너먼트 씨름경기가 아니다"며 "노선과 가치의 동질성을 바탕으로 한 정책연대를 통합 선거연합이 본질이다"고 했다.

그는 "따라서 단일화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를 상수로 본다면, 우리 국민의힘과 안철수 후보가 속해있는 국민의당이 서울시장 선거 관련 정책연합을 위한 논의를 시작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가령, 백가쟁명식으로 제시되는 야권 후보들의 서울 집값 해결방안에서 지켜져야 할 기본원칙, 종부세, 양도세, 공시지가 문제에 대한 야권의 합의된 방향 등 정책연합 모델이 필요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런 과정 없는 단일화는 야합이라는 비판에서 자유롭기 어렵고 시너지 효과도 떨어질 수밖에 없다. 정책공조와 선거연합이 단단히 유지돼야만 단일화 후보가 누가 되든 야권이 승리할 수 있지 않겠나"라고 했다.

그는 "후보 단일화 방식과 시기에 대한 논의와는 별개로 양당 간에 정책공조를 위한 TF팀 구성을 제안한다"고 했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