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김종인도 ‘안잘알’ 언급…“안철수 아는 사람들 함께 일 안해”

김도형 기자입력 : 2021-01-14 14:54
비공개 회의서 유승민·윤여준·박경철 등 언급 “안철수에 집중할 때 아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4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4일 ‘안잘알(안철수를 잘 아는 사람들)’을 언급하며,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드러낸 것으로 전해졌다.

김 위원장은 이날 비공개 비대위원회의에서 ‘안잘알’이란 단어를 언급하며 “실제로 안철수를 잘 아는 사람들은 실망을 많이 하고, 다시 일을 함께 하지 않는다”는 취지로 말했다고 복수의 회의 참석자가 전했다.

‘안잘알’은 이준석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언급한 단어로 안 대표와 정치적 행보를 함께 했던 사람들이 안 대표의 소통 부재 등에 실망해 갈라선다는 뜻을 담고 있다. 안 대표와 바른미래당에 함께 몸 담았던 이 전 최고위원은 전날 CBS라디오에 출연해 “안잘알들은 (안 대표에 대해) 전부 다 부정적이다”며 “한 번 다들 겪어보시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 윤여준 전 환경부 장관, ‘시골의사’ 박경철씨 등을 ‘안잘알’로 언급, “우리가 안 대표에 집중할 게 아니라 우리 당내 역량있는 후보를 검증하는데 최대한 힘을 써야 한다”고 했다.

유 전 의원은 바른정당 대표 시절 안 대표의 국민의당과 합당, 바른미래당을 만들었다. 윤 전 장관은 과거 안 대표의 멘토로 불렸던 인물이고, 박경철씨는 안 대표에게 여러 정치적 조언을 했던 인물이다.

김 위원장은 안 대표의 입당을 둘러싼 논란과 관련, “내부에서 이런저런 메시지가 엇갈려서 나가면 갈등처럼 비쳐질 수 있기 때문에 조심해야 된다”며 “국민의힘 자체에서 후보를 내야 한다. 그래야 앞으로도 승리할 수 있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안 대표의 소통능력 부재를 비판하는 장진영 서울 동작갑 당협위원장의 페이스북 글에 ‘좋아요’를 누르며 공감한다는 뜻을 나타내기도 했다. 안철수 대표 시절 국민의당 수석최고위원을 지낸 장 위원장은 최근 ‘안철수가 변했을까’란 글을 SNS에 게재하고 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