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라인업[사진=클라이맥스 스튜디오 제공]

tvN 드라마 '방법', 영화 '초미의 관심사' 등을 제작해 이름을 알린 레진스튜디오가 클라이맥스 스튜디오㈜로 사명을 변경했다. 지난해 기발한 상상력이 담긴 작품들을 소개하며 관객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던 제작사인만큼 레진스튜디오와 지분 관계를 정리, 독립적으로 운영된다는 소식에 업계 관심도가 높아졌다. 2021년 다양한 플랫폼에서 영화, 드라마, 숏폼 콘텐츠를 선보일 클라이맥스 스튜디오가 2021년 라인업을 공개했다.

먼저 중국 영화 '안녕, 나의 소울메이트' 리메이크작인 '소울메이트'가 이름을 올렸다. '혜화, 동'으로 섬세한 연출력을 선보인 민용근 감독과 '이태원 클라쓰' 김다미, '화양연화' 전소니, '청춘기록' 변우석이 의기투합한다.

연상호 감독이 각본을 쓴 드라마 '방법'이 스핀오프 영화로 만들어진다. 영화는 드라마의 극본을 맡은 작가 연상호, 감독 김용완 등 드라마 제작진들과 엄지원, 정지소, 김인권 등 드라마 출연 배우들이 다시 의기투합하여 '방법' 세계관을 확장할 예정이다.

인기 웹툰 '송곳' 최규석 작가가 그림을, '부산행' '반도' 연상호 감독이 집필과 연출을 맡은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지옥'도 눈여겨볼 작품. 현대사회의 불확실성과 부조리한 면을 날카롭게 파고들어 큰 화제를 불러 모았던 웹툰 '지옥'이 원작이다. 넷플릭스 시리즈도 두 사람이 공동 각본을 맡았고 배우 유아인, 박정민, 김현주, 원진아, 양익준 등이 출연한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D.P'(감독 한준희)도 올해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군무이탈 체포조가 탈영병을 쫓으며 마주하게 되는 이야기로 연재될 당시 천만뷰를 넘긴 김보통 작가의 웹툰 'D.P-개의 날'을 원작으로 한다. '차이나타운' '뺑반'의 한준희 감독이 연출과 각본을, 원작자 김보통 작가가 공동 각본을 맡았으며. 정해인, 구교환, 김성균, 손석구 등이 출연한다.

'콘크리트 유토피아'(감독 엄태화, 가제)도 새로운 장르로 영화 팬들의 이목을 끌고 있는 작품. 대지진으로 폐허가 되어 버린 서울, 유일하게 살아남은 '황궁 아파트'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재난 스릴러이다. 김숭늉 작가의 인기 웹툰 '유쾌한 왕따'의 2부 '유쾌한 이웃'을 원작으로 거대한 폐허가 된 도시를 배경으로 아파트 안과 밖에서 살아남은 이들의 사투를 그린다. 이병헌, 박서준, 박보영이 캐스팅되어 이미 큰 화제가 되었고, 연출은 '가려진 시간'의 엄태화 감독이 맡았다.

이 외에도 '벌새' 김보라 감독의 차기작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스펙트럼', 단편 '타이레놀'로 화제를 모았던 홍기원 감독의 '설계사', '글로리데이' '시동' 최정열 감독의 차기작 '제 3의 인간'도 클라이맥스 스튜디오에서 제작한다.

'족구왕' 우문기 감독의 재기발랄한 로맨틱 코미디 '사랑은 타율순이 아니잖아요', '청년경찰' 김주환 감독이 집필하고 '남자가 사랑할 때' 한동욱 감독이 연출하는 히어로물 '비호', 한지원 감독의 '원라인' 양경모 감독의 신작 '팬텀', 반전을 거듭하는 전개와 롱테이크로 촬영해 화제가 됐던 '몸값'의 장편 버전도 만난다.

드라마 라인업도 화려하다. '소울메이트' '초미의 관심사'를 쓴 강현주 작가의 타임슬립 음악드라마 '마에스트록', SBS드라마 극본 공모전 당선작 'UFO라구요...?' 영화 '무서운 이야기3' '아이 캔 스피크' 각본 및 각색을 맡은 조영수 작가의 신작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도 제작 준비 중. '피리부는 사나이' 류용재 작가와 '한여름의 판타지아' 장건재 감독이 연출을 맡은 '괴이'는 드라마 '방법'으로 초자연 유니버스를 만들어 낸 연상호 감독의 새로운 시리즈물로 세계관을 확장해 나갈 예정.

지진으로 무너진 학교에서 왕따 학생과 가해자 학생들의 권력이 재편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재난드라마 '유쾌한 왕따'도 새로운 시도가 돋보이는 작품이다. 대지진으로 폐허가 되어버린 이후 살아남은 사람들의 이야기가 각기 다른 스토리와 장르로 관객과 시청자들을 만날 예정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