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프트뱅크벤처스, 日 이커머스 스타트업 ‘소다’ 195억원 투자

신보훈 기자입력 : 2021-01-14 11:26

[소프트뱅크벤처스]



소프트뱅크벤처스는 일본의 스니커즈 이커머스 스타트업 ‘Soda(소다)’에 195억원을 투자했다고 14일 밝혔다.

소다는 2018년 설립된 스타트업으로, 일본 1위의 스니커즈 마켓 플레이스 ‘SNKRDUNK’를 운영하고 있다.

1020 세대의 스니커즈 문화는 ‘스니커테크(스니커즈+재테크)’라는 신조어가 생길 정도로 유행을 타고 있다.

‘SNKRDUNK’는 감정 전문 회사와의 업무 제휴로 업계 유일의 위조품 이중 감정을 실시하여 정품 거래를 보장한다. 또한, 제품 판매에 머물지 않고 스니커즈 관련 미디어, 커뮤니티 운영을 통해 팬덤을 만들어 가고 있다.

월 250만명 이상의 사용자를 확보하고, 지난달에는 전년 대비 월 매출 3000% 증가를 기록하며 일본의 대표적인 C2C 마켓플레이스로 성장 중이다.

이준표 소프트뱅크벤처스 대표이사는 “소다는 스니커즈에 특화된 버티컬 커머스 업체로 전 세계 스니커즈 발매 시장 규모는 약 110조원에 이른다”며 “판매되는 제품의 위조 검사 및 공급, 고객 서비스 등과 같은 사업 전반에 AI 기술을 적용할 계획을 가지고 있어 일본 전자상거래 분야를 넘어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소다의 우치야마 대표이사는 “이번 투자를 통해 글로벌 확장을 가속화할 계획”이라며 “소프트뱅크벤처스의 AI 포트폴리오 네트워크와 협업을 통해 물류나 결제, 고객 지원 등을 혁신하여 더 나은 고객 경험을 만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