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실적개선·자회사 IPO로 한계 뛰어넘는다 [현대차증권]

양성모 기자입력 : 2021-01-13 08:36

[사진=아주경제DB]


현대차증권은 카카오에 대해 기존사업의 실적개선과 더불어 자회사들의 실적 상승 및 기업공개(IPO)에 따른 자산가치 상승 등이 기대된다며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는 기존 대비 25% 상향 조정한 53만원을 제시했다.

김현용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13일 보고서를 통해 “동종기업 내 최고지위를 더욱 공고히 할 전망”이라며 “페이와 모빌리티, 재팬 등 손익분기점(BEP)을 넘어선 자회사들의 마진 레버리지 발생에 따른 가파른 증익이 확실시되기 때문”이라고 목표주가 상향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현재 카카오의 톡비즈니스 부문과 페이, 카카오 재팬의 웹툰 서비스인 픽코마는 4분기 큰 폭의 실적개선이 점쳐진다. 이에 따라 카카오의 4분기 연결 매출액은 1조2400억원으로 전년대비 46.1% 증가가 예상된다.

세부적으로 톡비즈 내 비즈보드와 커머스 모두 전분기 수준의 높은 성장률을 이어가며 3분기에 이어 50% 이상의 매출성장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고, 카카오페이 또한 전년대비 60% 이상 성장이 점쳐지고 있다. 픽코마 역시 11월까지의 월매출 흐름은 긍정적이어서 일거래액 15억원이었던 3분기 대비 성장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주요 자회사들의 IPO도 긍정적이다. 올해 상반기 카카오페이, 하반기 카카오뱅크가 IPO에 나선다. 페이는 10조원, 카뱅은 20조원 이상으로 IPO 다가오며 시장 기대치가 점차 증가하고 있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