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적 망신 뻗친 육군 '현궁' 오발 사고...'쏘지 말라는데 쐈다'

김정래 기자입력 : 2021-01-11 18:04
육군 조사결과, 사격 통제관 판단 미스

대전차 유도무기 현궁. [사진=연합뉴스]


지난해 11월 발생한 대전차 유도무기 '현궁(晛弓)' 오발 사고가 인재(人災)로 확인됐다.

지난해 대전차화기, 박격포 등 우리 군 주력무기 훈련 과정에서 발생한 사고만 3번째였다. 특히 무기 도입을 위해 방한한 해외 귀빈들이 지켜보는 자리에서 벌어진 위험천만한 사고에 ‘국제적 망신’이라는 지적이 잇따랐다.

11일 육군 관계자는 "군 수사기관이 지난해 11월 19일 현궁 시범 사격 때 발생한 사건에 대해 정밀 수사한 결과, 사격 당시 우천 등 기상 악화로 표적의 정상적인 기능 발휘가 제한됐다"며 "이런 상황에서 현장 통제 간부의 우발상황 조치 및 소통이 미흡한 가운데 사격이 진행되면서 유도탄이 표적지를 벗어나 농지에 탄착된 것으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유도무기는 표적의 열 영상을 추적해 타격한다. 그런데 사고 1㎞ 거리의 표적에 설치된 열 발산장치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는데도 통제 간부가 사수에게 사격을 지시했다.

육군은 해당 간부의 미흡했던 조치 이외에 현궁 장비 및 탄약 결함이나 사수 과실은 없던 것으로 판단했다.

한편 사고 당시 오발된 현궁은 훈련장에서 1.5km 떨어진 논에 낙하해 폭발했다. 다행히 당일 폭우가 내려 논에 물이 차 있었던데다 폭발 장소 주변에 주민들이 없어 인명피해는 없었다.

국내 기술로 처음 개발된 대전차 유도무기 현궁은 2007년 국방과학연구소(ADD) 주도로 개발에 착수해 2017년 이후 전방부대에 배치됐다. 조준경을 통해 표적을 지정한 뒤 격발하면 유도탄이 발사되는 방식으로 한 발당 가격은 1억여 원에 이른다. 최대사거리는 2.5km로 90cm 전차 장갑을 관통할 만한 위력을 지녔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