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당국, 상반기엔 車보험료 안올린다

김형석 기자입력 : 2021-01-06 19:30
코로나19 영향 손해율 하락으로 인상요인 사라져 손보사들, 여전히 적자…코로나19 해소 시 손해율 상승 우려
금융당국이 올해 상반기까지 자동차보험료 인상을 검토하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해 손해보험사들이 자동차보험료 현실화를 요구하자, 금융당국이 올해 보험료 인상안을 검토하기로 했던 방침에서 방향을 선회한 것이다. 금융권에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자동차보험의 손해율이 진정세를 보인 점이 금융당국의 입장 변화에 크게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다만, 손보사들은 여전히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적정 손해율을 상회하고 있는 만큼, 보험료 인상을 비롯한 금융당국의 추가적인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사진=연합뉴스]


6일 금융권에 따르면 최근 자동차보험을 판매하고 있는 11개 손보사 중에서 보험개발원에 보험료 인상을 위한 요율검증 신청을 한 회사는 전무하다.

손보사 한 관계자는 "자동차보험료 등 보험료 인상을 위해서는 금융당국과의 사전 협의가 필요하다"며 "금융당국에서 올 상반기 내 자동차보험료 인상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고 있어 보험료 인상을 위한 요율검증 신청을 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올 초 금융당국이 추가적인 보험료 인상을 검토하겠다는 입장에서 인상 불가로 선회한 데는 손해율이 하락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코로나19 장기화의 영향으로 병원 입원 등 과잉진료가 일부 줄어들면서 100%를 넘어서던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하락한 것이다.

작년 11월 말 기준 삼성화재, 현대해상, DB손해보험, KB손해보험 등 주요 손보사의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84.4∼85.2%를 보였다. 이는 전년 동기(90.2∼91.2%)보다 5.0∼6.7%포인트 낮아졌다.

다만, 손보사들은 추가적인 보험료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적정 손해율이 78~80%인 점을 감안하면 자동차보험이 여전히 적자 상태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데다, 코로나19가 마무리될 경우 또다시 손해율 상승이 우려되고 있기 때문이다.

손해보험협회에 따르면 작년 기준 손보사의 자동차보험 손해율에 사업비율을 더한 합산비율은 101.8%를 기록했다. 자동차보험은 합산비율이 100% 이상일 경우 손보사는 자동차보험을 판매할수록 적자를 기록하고 있다는 뜻이다.

손보사들의 자동차보험 사업비도 크게 증가하고 있다. 손해보험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상반기 기준 손보사의 자동차보험 사업비는 전년 동기 대비 700억원 늘어난 1조4499억원을 기록했다. 자동차보험 사업비는 설계사 수수료 등 판매비와 관리비 등을 합한 비용이다.

손보사 다른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자동차보험의 손해율이 하락하기는 했지만 여전히 적자상태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며 "코로나19가 잠잠해질 경우 또다시 자동차보험의 적자폭은 증가할 수밖에 없는 만큼, 보험료 인상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GROUND OPEN 구독 누르면, 경품이 쏟아진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