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사 신축년 경영 키워드 ‘혁신’과 ‘디지털’

이봄 기자입력 : 2021-01-04 13:27

(왼쪽부터)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 이동철 KB국민카드 사장, 김대환 삼성카드 사장, 조좌진 롯데카드 사장 [사진= 각 사 제공 ]

카드사 최고경영자(CEO)들이 올해 경영전략으로 ‘혁신’과 ‘디지털’을 내세웠다. 코로나19 지속, 가맹점수수료 재산정 주기 도래 등으로 업황이 어려울 것으로 예상되는 데다, 업권을 넘어선 경쟁이 본격화되면서 대대적인 변화 없이는 본업을 유지하기 힘들다는 판단에서다.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은 4일 신년사를 통해 올해가 ‘라이프&파이낸스 플랫폼’ 기업으로 진화해 나갈 원년임을 강조했다. 임 사장은 “지난 4년간의 ‘딥(DEEP) 전략’ 성과를 바탕으로 뉴노멀 시대에 맞는 차별화된 고객 경험을 확산시켜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를 달성하기 위한 전략으로는 ‘디지털(Digital)·이코노믹(Economic)·익스텐디드(Extended)·퍼스널라이즈드(Personalized)·컨택트(Contact)’ 등 4대 아젠다를 제시했다.

이동철 KB국민카드 사장은 빅테크와 같은 새로운 경쟁자들의 시장 진입으로 어려운 경영환경이 지속될 것으로 전망하면서 “단순한 외형성장이 아닌 성장의 본질 안에 진정한 고객의 가치와 행복을 담아내기 위해 고정 관념을 부수고 업(業)의 한계를 뛰어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사장은 올해가 수많은 경쟁자와 격차를 벌리기 위한 초석을 다지는 해가 될 수 있도록 △본업 경쟁력 강화를 통한 수익과 성장기반 견고화 △KB금융그룹의‘ 넘버원 금융 플랫폼’ 구축을 위한 선도적 역할 수행 △신속한 디지털라이제이션 구현을 위한 조직 운영 및 일하는 방식 전환 가속화 △고객중심 경영과 ESG정착을 통한 지속가능경영 기반 확대 등 네 가지 경영 목표를 제시했다.

김대환 삼성카드 사장도 정도경영을 기반으로 한 혁신 추진을 다짐했다.

김 사장은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한 대내외 불확실성이 지속되고 가맹점 수수료율 재산정 주기 도래, ICT 기업 등과의 업권을 넘어선 경쟁 심화 등 카드업계를 둘러싼 환경이 녹록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사업구조 효율화를 위해 성장과 혁신의 기반으로서 정도경영을 상시화하고, 업무 프로세스 개선을 넘어선 모든 영역에서의 파괴적 혁신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좌진 롯데카드 사장는 올해 생존과제로 ‘디지털 전환’을 제시했다. 조 대표는 디지털이 일상으로 자리 잡은 만큼, 임직원들에 디지털 금융을 앞장서 이끌고 나갈 수 있는 디지털 비즈니스 모델에 대한 고민을 요청했다.

조 사장은 외부 고객들의 시각으로 생각하고 의사결정 하는 ‘아웃사이드 인(Outside-in)’의 고객·시장 중심의 경영을 강조했다. 조 사장은 “올해는 롯데카드만의 자산을 최대한 활용하는 데 집중해야 하며 신용카드업의 본질에 충실한 진전한 금융사로서의 모습을 만들어 나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