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신년사] 유정준 SK E&S 부회장 "그린 포트폴리오 사업 전환해 친환경 에너지 기업으로 도약"

윤동 기자입력 : 2021-01-04 12:00
유정준 SK E&S 부회장과 추형욱 SK E&S 사장은 4일 신년사를 통해 "그린 포트폴리오 사업 구조 전환을 통해 글로벌 메이저 친환경 에너지 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강조했다.

유 부회장과 추 사장은 △수소·재생에너지·에너지 솔루션을 아우르는 ‘그린 포트폴리오’ 완성 △전력·LNG·도시가스 등 기존 비즈니스 모델의 과감한 혁신을 통한 경쟁우위 지속 확보 △'열린 소통'으로 구성원과 이해관계자들의 행복 추구를 핵심 과제로 제시했다.

유 부회장은 "지난해 코로나로 인한 불확실성 속에서도 외국기업 최초로 중국 민간 LNG터미널 지분을 확보하는 등 글로벌 LNG 밸류체인 토대를 구축했다"며 "신재생에너지 분야에서도 새만금 수상 태양광 프로젝트의 사업권을 수주하고 에너지 솔루션 플랫폼 강화를 위해 미국과 국내 투자를 확대하는 등 ‘탄소중립’에 대비해 사업 포트폴리오를 정비했다"고 자평했다.

이어 그는 "2021년을 새로운 도약을 위한 '파이낸셜 스토리' 실행의 첫 해이자 기존 LNG 밸류체인을 바탕으로 수소·재생에너지·에너지솔루션을 아우르는 '그린 포트폴리오'로의 대전환을 이뤄내는 원년으로 만들자"고 당부했다.

올해부터 유 부회장과 함께 SK E&S의 공동대표가 된 추 사장은 "글로벌 에너지 패러다임이 화석연료에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가치에 중심을 두는 친환경 에너지로 빠르게 변화하는 중"이라며 "이를 기회로 삼아 글로벌 메이저 에너지 기업으로 ‘퀀텀 점프'하기 위한 과감한 도전을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다가오는 수소 경제 시대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수소 분야에서 세계 1위 기업으로 거듭날 것"이라며 "재생에너지와 에너지솔루션 사업에서 ESG 기반의 차별화된 비즈니스 모델로 경제적가치(EV)와 사회적가치(SV) 모두를 극대화하겠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추 사장은 "전력, LNG, 도시가스 등 기존 사업의 비즈니스 모델을 과감히 혁신하고 효율적 사업구조 구축을 통해 회사의 수익성과 성장성을 탄탄하게 만들어 가자"며 "열린 소통을 바탕으로 구성원과 회사가 함께 성장하는 문화를 만들고 이해관계자들의 행복도 함께 키워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유정준 SK E&S 부회장.[사진=SK E&S 제공]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