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케미칼, 언택트 시무식 개최···전광현 사장 "퀀텀 점프 기회 만들자"

윤동 기자입력 : 2021-01-04 11:15
SK케미칼이 코로나19 재확산을 우려해 '언택트 시무식'을 개최했다.

SK케미칼은 4일 전광현 SK케미칼 사장과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대표, 김윤호 SK플라즈마 대표의 신년사와 경영계획을 발표하는 영상을 사내에 중계하는 방식으로 언택트 시무식을 진행했다.

전 사장은 신년사를 통해 "코로나19 라는 유례없는 재난 속에서도 SK케미칼은 의미 있는 재무적 성과를 거두었다"며 "앞으로도 비즈니스 포트폴리오 개선과 운영 최적화를 위한 노력, 일하는 방식에 대한 혁신을 지속하여 근원적 경쟁력을 갖추고 퀀텀 점프를 위한 기회를 만들어달라"고 당부했다.

이를 위해 올해 달성해야 할 과제로 화학 소재 분야에서는 △코폴리에스터 설비 증설과 성공적 안착 △바이오폴리올 PO3G와 리사이클 솔루션(Recycle Solution) 중심의 신사업 발굴을 핵심 과제로 꼽았다.

또 제약·바이오 분야에서는 △자회사 SK바이오사이언스의 성공적 IPO △코로나 19 백신의 자체 개발과 위탁생산 성공적 수행 △전문의약품·혈액제 등 제약 사업의 중장기 성장 전략 수립 등을 중점적으로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이와 함께 급격히 변화하는 경영환경에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IT 인프라 확충과 일하는 방식 혁신에 지속 투자하는 한편, ESG 경영 실천을 위해 환경·안전·투명성 확보에도 노력을 지속키로 했다.

전 사장은 "코로나 19의 상황에서도 구성원 여러분의 신뢰와 협력, 헌신이 있었기에 의미 있는 성과를 거둘 수 있었다"며 "올해 회사와 구성원 모두 한단계 더 도약할 수 있는 출발점이 될 수 있도록 힘을 모아달라"고 주문했다.

시무식을 비대면 방식의 기획한 것에 대해 배혁 SK케미칼 기업문화실장은 "모든 구성원이 모여 한해 포부에 대해 논의하고 결심을 함께 다지는 시간을 가질 수 없는 상황에 대해 안타까운 마음"이라며 "CEO가 직접 경영 목표와 계획을 공유하는 온라인 시무식을 통해 회사가 올 한해 나아가야 할 방향성과 각오가 각 구성원에게 전달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전광현 SK케미칼 사장이 언택트 시무식의 일환으로 신년사를 말하고 있다.[사진=SK케미칼 제공]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