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아주미디어그룹 데일리동방 직원 공개채용 2021.01.04(월) ~ 01.15(금), 18시까지 배너 닫기

[2021 신년사]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한계 넘는 도전 계속되어야"

김성현 기자입력 : 2021-01-04 08:44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코로나19로 인한 극한의 상황에서도 미래성장동력 확보와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강화는 계속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회장은 4일 신년사를 통해 “단절과 고립의 시대에도 한계와 경계를 뛰어넘는 도전은 계속되어야 한다”며 “그것이 지난 68년간 우리가 함께 걸어왔고 앞으로도 이어가야 할 한화다운 길일 것”이라고 밝혔다. 

김 회장은 “미래 성장동력을 계속 확보하며 글로벌 무대에서의 사업역량과 리더십을 확대해 나가야 한다”고 제시했다.

그는 “방산, 에너지를 비롯한 우리의 사업들은 이 순간에도 세계시장에서 국가를 대표하는 브랜드로 성장하고 있다”며 “미래 모빌리티, 항공우주, 그린수소 에너지, 디지털 금융 솔루션 등 신규 사업에도 세계를 상대로 미래 성장 기회를 선점해 주길 바란다”고 했다.

“사회경제적 가치를 창출하는 지속가능경영 역시 글로벌 수준으로 강화해야 한다”는 주문도 이어갔다.

김 회장은 “ESG(환경·사회·지배구조)와 같은 지표는 이미 오래 전부터 글로벌 기업의 핵심 경영 원칙으로 자리잡아 왔다”며 “컴플라이언스 관점에서도 ESG를 강화해나가는 동시에 우리의 경영활동 면면에서 지속가능성을 높이는 방향으로 전략을 수립하고 실행해나가야 할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비대면 환경의 확산은 디지털 혁신의 가속화를 더욱 재촉하지만, 정서적 고립과 피상적 소통이라는 문제도 함께 야기하고 있다”며 “이런 때일수록 사람과 사람과의 관계를 중시하고 ‘함께 멀리’의 동반성장경영을 확대하면서 기업의 사회적 책임에도 최선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마지막으로 “어떠한 위기가 닥쳐도 흔들림 없이 ‘한화다운 길’을 갈 때, 세상은 또 다른 기회의 길로 우리를 이끌 것”이라며 “코로나 바이러스의 위험은 여전히 우리의 곁에 상존하고 있지만 움츠린 어깨를 펴고 다시 새로운 도전의 길, 희망의 길로 나아가자”고 했다.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사진=한화그룹 제공]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11회 헬스포럼-2021-05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