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무환경 혁신 가속화"…BGF리테일, 올해 스마트 오피스 본격 도입

서민지 기자입력 : 2021-01-04 08:59
제주부터 전국 20여개 사무실 순차적으로 전환 직급 호칭 '수평화'…체계 5단계→3단계로 개편
편의점 CU를 운영하는 BGF리테일이 4일 스마트 오피스를 본격 도입한다.

BGF리테일은 제주영업부를 시작으로 올해 전국 20여개 지역 사무실을 스마트 오피스로 전환할 계획이다. 뉴노멀 시대에 임직원들을 위해 창의적이고 효율적인 업무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서다. 

이건준 BGF리테일 사장은 지난해 취임사에서 "직원들이 보다 즐겁고 신나게 일할 수 있는 기업 문화를 최우선으로 끊임없이 새로운 변화를 추구할 것"이라며 "창의적인 아이디어가 살아 숨쉬는 가장 트렌디한 회사로 만들겠다"고 밝힌 바 있다.

[사진=BGF리테일 제공]

BGF리테일 스마트 오피스는 직무분석을 통한 맞춤형 설계로 직원들의 업무 몰입도를 더욱 높일 수 있도록 디자인 됐다.

현장 근무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은 SC(Store Consultant), SP(Store Planner) 등의 업무 특성을 고려해 기존 팀별, 개인별로 지정된 공간을 없애고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는 개방형 구조로 자율 좌석 시스템을 적용했다.

공간 효율을 극대화 했다. 기존 대비 공용 공간을 기존 20%에서 최대 40%까지 더 늘려 쾌적함을 더했다. 1인석으로 구획된 집중 업무 공간을 비롯해 프라이빗 폰부스, OA 데스크 등을 별도로 마련해 이용자 중심의 온디맨드 업무 환경을 구현했다.

또한, 미팅룸은 화상회의가 가능한 IT솔루션을 접목하고 스마트보드 등 다양한 디지털 기기를 설치해 업무 편의성을 높였다. BGF의 기업 아이덴티티를 담은 카페테리아를 마련해 임직원의 자유로운 소통과 휴식을 제공한다.

BGF리테일은 스마트 오피스 도입을 필두로 시대적 흐름에 맞춘 혁신적인 업무 환경으로 변화하기 위해 전사적인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그 일환으로 올해부터 그룹사 직급 호칭 체계를 기존 5단계에서 3단계로 개편한다. 상호 존중의 수평적 조직 문화를 활성화하고 업무 전문성과 성과 중심의 보상 체계를 강화한다. 임직원 눈높이에 맞춘 다양한 소통 프로그램도 기획하고 있다.

민승배 ​BGF 인사총무실장은 "뉴노멀 시대에 맞춘 기업 업무 환경의 변화는 향후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한 선택이 아닌 필수 전략"이라며 "앞으로도 회사와 임직원이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건강한 비전을 제시하며 새로운 제도와 시스템을 지속적으로 도입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