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이머가 빠져든다’ LG디스플레이, CES 2021서 ‘48인치형 벤더블 패널’ 최초 공개

장은영 기자입력 : 2021-01-03 11:00
LG디스플레이가 오는 11일(미국 현지시간) 온라인으로 열리는 세계 최대 IT‧가전 전시회 ‘CES 2021’에서 게이밍에 최적화된 ‘48인치형 벤더블 CSO(Cinematic Sound OLED) 패널’을 최초 공개한다고 3일 밝혔다.

이 패널은 종이처럼 얇은 올레드(OLED‧유기발광다이오드) 패널의 장점을 활용해 화면을 최대 1000R(반경 1000mm 원의 휘어진 정도)까지 자유롭게 구부렸다 펼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TV를 볼 땐 평면으로 쓰다가, 게임을 할 땐 커브드 화면으로 사용이 가능하다. 화면 중앙에서 가장자리까지 균일한 시청거리를 제공해 시각적 몰입도를 극대화할 수 있다.

또 이 패널에는 별도의 스피커 없이 올레드 패널 자체가 진동해 화면에서 직접 소리 내는 ‘CSO’ 기술이 적용됐다.

화면 속 등장인물들이 직접 말하는 것처럼 느껴져 생생한 현장감을 제공하며 커브드일 때는 사용자 중심으로 소리가 집중돼 그 효과가 더욱 커진다.

특히 기존 CSO보다 한 단계 진화된 초박형 필름 CSO 기술을 적용해, 올레드 패널을 진동시켜 소리를 만드는 부품인 익사이터(Exciter)의 두께를 기존 9mm에서 0.6mm로 획기적으로 줄였다. 이를 통해 디자인 완성도를 높이고 얇은 화면에서도 압도적인 사운드를 즐길 수 있도록 했다는 게 LG디스플레이 측 설명이다.

오창호 LG디스플레이 TV사업부장 부사장은 “48인치형 벤더블 CSO는 게이머들에게 기존의 디스플레이들이 따라올 수 없는 차원이 다른 최적의 게이밍 환경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모델이 ‘48인치 벤더블 CSO’로 게임을 즐기고 있는 모습. [사진=LG디스플레이]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