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일 종료되는 거리두기 단계 조정, 2일 확정"

정세균 국무총리가 2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신년 첫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2일 "내일 종료되는 거리두기 단계 조정을 포함한 방역대책을 오늘 확정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새해 첫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열어 "당면한 3차 유행을 조속히 제압하는 것이 시급하다"며 이 같이 말했다.

정부는 3일 종료되는 수도권 2.5단계와 비수도권 2단계 등 거리두기 단계를 유지하고, 연말연시 특별방역대책 시행 기간을 3주 연장하는 방안을 이날 확정,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정 총리는 "확실한 자산인 K-방역을 기반으로 다음 달부터는 우리 손으로 개발한 치료제와 이미 충분한 양을 계약한 백신이 방역현장에 투입될 것"이라며 "금년말 목표로 개발 중인 국산 백신까지 성공하면 우리는 코로나19를 가장 먼저 극복하는 나라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