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 정확한 팩트체크] 코로나19 백신 확보 설왕설래

김도형 기자입력 : 2020-12-29 14:16

서울 강남구 진원생명과학 연구소에서 연구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개발 관련 연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백신 수급을 둘러싼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은 지난 27일 “내년 2월이면 의료진 고령자 등을 대상으로 접종이 시작될 것”이라고 밝혔는데, 정세균 국무총리가 “단정 지어 말씀드리긴 어렵다”고 하면서 혼선이 빚어지고 있다. 코로나19 백신 도입과 관련된 논란을 정리했다.

① 정부가 확보한 코로나19 백신은 어느 정도인가?

정부는 현재 코로나19 백신 5600만명분을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11월 27일 1000만명분 계약을 체결했고, 얀센(600만명분)과 화이자(1000만명분) 백신은 지난 23일에 계약을 체결했다. 아울러 지난 10월 9일 백신 공동구매와 배분을 위한 국제 프로젝트인 ‘코백스 퍼실리티’를 통해 1000만명분을 공급받기로 협약을 체결했다. 3600만명분이 확보된 셈이다.

아울러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8일 미국 제약회사 모더나의 스테판 반셀 최고경영자와 직접 통화를 통해 2000만명분을 확보했다. 애초 정부가 모더나를 통해 확보하겠다고 밝힌 1000만명분에 추가로 1000만명분을 확보한 것이다. 아직 계약은 체결되지 않았는데 연내에 체결을 한다는 입장이다.

② 접종 시기는 언제쯤이 되나?

야권에서 가장 강하게 비판하는 지점이 접종 시기다. 김은혜 국민의힘 대변인은 29일 논평에서 “문 대통령의 노력을 평가한다”면서도 “이 전화는 어제가 아니라 지난 여름에 이뤄졌어야 했다. 세계가 백신 확보전에 뛰어들고 우리 전문가들이 절규했던 때였다”고 했다. 이어 “늦어도 너무 늦었다”고 지적했다.

노 실장은 앞서 내년 2월부터 의료진과 고령자들을 대상으로 접종이 시작될 것이라고 밝혔지만 이는 다소 불확실한 상황이다. 1분기부터 도입될 백신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인데, 임상 3상에서 투약 용량에 따라 효과가 달라지는 등의 문제가 발견되면서 미 FDA 승인이 늦어지고 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전략기획반장은 지난 21일 “확실하게 내년 2~3월 국내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들어온다”고 말했다. 구매계약서에 공급 일자 등 구체적 시기가 명시되지 않았단 주장도 나왔는데, 정부는 “2~3월 도입한다는 내용은 양자 회의 후 아스트라제네카 측에서 회의록 등으로 확인해 준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2월 접종을 위해선 안전성 문제가 해결돼야 한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내년 1월 정도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허가심사를 시작해야 한다. 임상 3상 결과가 긍정적으로 나오지 않을 경우 국내 도입이 늦어질 수도 있다.

③ 백신을 접종하면 코로나19는 끝인가?

그렇지 않다. 집단면역이 형성이 돼야 코로나19가 공식적으로 종식된다고 할 수 있는데, 집단면역 형성을 위해 전체 인구의 60~70%가 접종하는 것이 필요하다. 정부는 내년 9월까지 집단면역을 형성한다는 목표를 세우고 있다. 현재 개발된 백신의 경우 18세 미만에 대한 임상시험 결과가 없다. 때문에 18세 이상 인구 4410만명 가운데 80%가 넘는 3600만명이 백신을 접종해야 한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경우 1~3분기 걸쳐서 공급이 될 예정이고, 얀센과 모더나 백신의 경우 2분기부터 4분기에 걸쳐서 공급이 된다. 화이자는 3분기나 돼서야 들어올 예정이다. 코백스 퍼실리티의 경우 내년 상반기 150만명분, 하반기 850만명분 도입을 목표로 협상을 추진하고 있다. 구매계약을 맺거나 구매예정인 백신 절반 이상이 들어오려면 내년 3분기가 지나야 할 것으로 보여, 9월 집단면역 완성은 어려울 수도 있단 지적이다. 백신 속도전을 벌이고 있는 미국의 경우 7월이면 집단면역을 형성할 수 있을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